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해 광역·기초의원 "소음대책 없는 김해신공항 반대"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김해시 광역·기초의원들이 영남권 관문공항으로 추진되는 김해신공항 건설을 반대하기로 뜻을 모았다.

김해시의회 신공항대책조사특별위원회와 김해지역 광역의원은 14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간담회를 열고 소음대책 없는 김해신공항 건설에 반대하기로 결의했다.

간담회에는 김해시의회 신공항대책조사특위 소속 시의원 8명과 김해지역 도의원 6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는 김종덕 경남도 신공항건설사업단장과 김홍립 김해시 도시관리국장 등 도와 시 관계자들도 함께 했다.

광역·기초의원들은 모두 김해신공항이 들어서면 시 전체가 극심한 소음피해를 겪는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김해신공항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음대책 없는 김해신공항 건설 반대합니다
소음대책 없는 김해신공항 건설 반대합니다(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14일 경남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김해시 광역·기초의원들이 모여 김해신공항 관련 간담회를 열고 있다. 2017.9.14 choi21@yna.co.kr

박민정 시의원은 "영남권 신공항으로 김해공항을 확장하기로 하면서 김해시와는전혀 사전 협의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김홍진 도의원은 "시도의원들이 100% 반대하는 만큼 신공항반대대책위원회를 꾸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일부 시의원은 신공항 건설에 따른 김해시민들의 소음피해에 무감각한 경남도를 비판했다.

김종덕 경남도신공항건설사업단장은 "도는 처음부터 신공항 후보지로 밀양을 주장했고 김해신공항 확장 계획은 도에서도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박병영 경남도의회 건설소방위원장은 "김해지역 시도의원들의 결연한 뜻을 경남도가 국토부에 정확하게 건의하라"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지난 12일 김해신공항 추진 관련 주민간담회 후 조직된 김해신공항반대대책위원회 주민들이 참석해 "시도의원들이 직을 걸고 김해신공항 반대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시도의원들은 이 곳에 지역구를 둔 민홍철, 김경수 국회의원이 함께 참석하는 김해신공항 관련 간담회를 열기로 했다.

김해시가 경남발전연구원을 통해 김해신공항 건설에 따른 소음영향평가 용역을 실시한 결과, 소음 피해지역이 현재 2.0㎢에서 12.2㎢까지 6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소음피해지역 인구수는 8만6천여 명으로 파악됐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14 15:0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