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3회 만루 기회 두 번씩…두산은 4득점, NC는 단 1득점

두산, 2회 민병헌의 만루 홈런으로 기선 제압
NC는 3회 무사 만루에서도 단 1득점
두산, 6회 다시 한 번 만루 기회 잡고 승기 굳혀

민병헌 만루포 가동
민병헌 만루포 가동(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0일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2회초 1사 만루 두산 1번 민병헌이 만루 홈런을 친 후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2017.10.20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경기 초반,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는 두 번씩 만루 기회를 맞이했다.

만루 위기를 자초하는 과정에서는 양팀 더그아웃이 얼어붙었다.

하지만 두산은 안도하며 만루 위기를 넘겼고, NC는 좌절감을 느꼈다.

20일 창원시 마산구장에서 열린 플레이오프(PO) 3차전 승패가 갈린 장면이었다.

두산은 1-0으로 앞선 2회 초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NC 선발 에릭 해커가 박세혁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지고, 오재원의 땅볼 타구를 직접 잡아 병살을 노린 2루 송구를 하다 실책을 범하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만루를 만들었다.

민병헌은 해커의 바깥쪽 체인지업을 힘 있게 밀어쳤고, 타구는 오른쪽 담을 넘어갔다. 5-0의 리드를 만드는 만루포였다.

NC는 2회 말 곧바로 추격했다. 1사 후 권희동의 볼넷, 손시헌의 우전 안타, 김태군의 우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와 김준완의 1루수 옆을 뚫는 2루타가 이어져 2점을 뽑았다.

박민우가 2루 땅볼로 물러났으나, 노진혁이 볼넷을 골라 2사 만루 기회를 얻었다.

타석에는 3번타자 나성범이 들어섰다. 앞선 1회 첫 타석처럼 큼지막한 2루타를 치며 동점, 민병헌처럼 담을 넘어가는 아치를 그리면 역전할 수 있는 절호의 찬스였다.

하지만 나성범은 두산 선발 마이클 보우덴의 직구에 배트를 헛돌려 삼진을 당했다.

뜨겁게 타올랐던 NC 더그아웃이 차갑게 식었다.

찬스 놓친 나성범
찬스 놓친 나성범(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0일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2회 말 2사 만루 상황 NC 3번 나성범이 삼진을 당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17.10.20
image@yna.co.kr

NC에겐 다시 한 번 분위기를 바꿀 기회가 있었다.

두산은 3회 초 오재일의 홈런포로 추가점을 뽑은 뒤 해커에게 볼넷 3개를 얻어 2사 만루를 만들었다. 그러나 민병헌이 우익수 뜬공에 그쳐 격차를 더 벌리지 못했다.

보우덴은 3회 말 재비어 스크럭스에게 좌전 안타를 맞은 후, 모창민과 권희동에게 연속해서 볼넷을 허용했다.

2-6으로 뒤진 NC는 무사 만루 기회를 잡으며 다시 반전을 꿈꿨다.

그러나 손시헌이 3루 주자가 홈을 밟기 어려운 짧은 외야 뜬공으로 물러났다. 김태군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뽑았지만, 김준완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 3회 말 공격이 허무하게 끝났다.

무사 만루에서 1점은 NC가 만족할 수 없는 점수였다.

경기 전 김경문 NC 감독은 "이번 PO에서 한 경기에 두 세 번씩 만루 기회가 온다. 경기가 안 풀릴 때는 첫 타자가 점수를 뽑지 못하고, 이후 외야 플라이로 한 점 정도 얻고 만다"고 했다. 이날 NC의 상황을 예고한 듯했다.

2회와 3회 양 팀 모두에게 찾아온 만루 기회에서 두산은 4점을, NC는 1점을 얻었다.

두산은 기선을 제압했고, NC는 부담감이 커졌다.

'만루 홈런' 환호하는 두산 더그아웃
'만루 홈런' 환호하는 두산 더그아웃(창원=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0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2회초 1사 만루 상황 두산 민병헌이 우월 만루 홈런을 날리고 더그아웃에서 동료선수들과 환호하고 있다. 2017.10.20
yatoya@yna.co.kr

경기 중반, 두산은 다시 한 번 만루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NC의 '항복'을 받아냈다.

8-3으로 앞선 6회 초 무사 만루, 박세혁이 1타점 좌전 적시타를 쳤다. 1사 만루에서 오재원의 1루수 앞 내야 안타로 행운의 득점을 한 두산은 허경민의 밀어내기 볼넷, 민병헌의 2타점 적시타로 격차를 더 벌렸다.

6회 초가 끝난 뒤 스코어는 14-3이었다. NC가 추격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격차였다.

경기는 14-3으로 끝났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20 22: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