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말 N 여행] 영남권: 에메랄드 파도가 하얗게 부서지는 기암절벽 부산 태종대

울창한 숲 지나면 한 폭의 그림…오륙도, 영도등대 만나고 맑은 날엔 대마도도 보여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김용태 김준범 박정헌 기자 = 11월 둘째 주말인 11∼12일 대체로 맑겠다.

해송과 기암절벽이 반기는 부산 태종대로 떠나보자.

부산 태종대 모습
부산 태종대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 "기온 차 커요"…건강 유의

이번 주말은 대체로 맑겠다.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11일 아침 최저기온은 부산 8도, 울산·창원 7도, 낮 최고기온은 부산·창원 16도, 울산 15도다.

12일 아침 최저기온은 부산·창원 5도, 울산 4도, 낮 최고기온은 부산·울산 15도, 창원 1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주말 바다의 물결은 부산 앞바다에서 1∼2.5m, 울산 앞바다에서 2∼4m로 일겠다.

태종대 신선대 모습
태종대 신선대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 에메랄드 파도치는 기암절벽 태종대

부산 영도구에 있는 해발 250m 태종산에는 해송과 수목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생달나무, 후박나무, 동백나무 등 200여 종의 수목과 60여 종의 새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맑은 공기를 마시며 숲 사이로 난 산책로를 걸어보자.

나무 사이로 저 멀리 파란 바다가 보이는데 한 폭의 그림이다.

20여분 천천히 걸어 숲을 빠져나오면 갑자기 시야가 확 트인다.

거대한 절벽으로 유명한 태종대다.

발 밑에는 기암괴석이 펼쳐진다.

절벽을 향해서는 에메랄드빛 파도가 쉴 새 없이 밀려와 하얗게 부서진다.

혹여 날씨가 좋지 않은 날에 방문했다면 절벽을 향해 달려드는 집채만 한 거친 파도를 제대로 볼 수 있다.

부산 사람들의 화끈한 기질을 닮았다.

태종대라는 이름은 신라 태종무열왕에게서 왔다.

무열왕이 이 곳에서 활을 쏘고 말을 달렸다는 설이 있다.

태종대 앞 망망대해에는 꼬마 섬과 오륙도가 눈에 들어온다.

날이 좋을 때는 태종대에서 약 56㎞ 떨어진 일본 대마도도 희미하게 보인다.

태종대 명물 영도등대
태종대 명물 영도등대[연합뉴스 자료사진]

태종대의 또 다른 명물은 영도 등대다.

1906년 12월에 설치된 등대로 세계 각국의 선박이 영도 등대를 지표로 부산항을 찾았다.

이 곳 영도 등대에는 2004년 자연사박물관, 해양도서실, 해양영상관, 갤러리 등 부대시설도 갖춰졌다.

등대 왼편을 절벽 계단을 따라 한참 내려가면 파도를 눈앞에서 볼 수 있는 자갈마당이 나온다.

쉴 새 없이 파도가 들었다가 나가며 자갈들이 휩쓸리고 부딪쳐 '사르르∼' 낮은 소리를 낸다.

산책로를 따라 걸으며 태종대를 보기 힘들다면 '다누비 열차'를 이용하자.

태종대를 도는 꼬마열차로 표를 한 번만 끊으면 타고 내리기를 반복할 수 있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0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