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토굴서 40대女 토막시신…용의자 '남친' 음독 사망(종합2보)

CCTV에 피해자·용의자 함께 집 나서는 장면 담겨…용의자만 귀가
경찰조사 받은 이튿날 용의자 음독…"가족에 미안하다" 유서 남겨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김형우 이승민 기자 = 11일 낮 3시께 충북 보은군 내북면의 한 토굴에서 A씨(47·여·청주시 상당구)의 시신이 토막난 채 발견됐다.

시신은 마대자루 3개에 나뉘어 담긴 채 흙으로 덮여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5일 지인으로부터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실종 신고된 상태였다.

경찰은 A씨 집 근처 폐쇄회로(CCTV) 화면 분석을 통해 A씨와 남자친구 B(65)씨가 지난 2일 함께 집을 나선 뒤 B씨만 돌아온 것을 확인하고 B씨에 대해 당일 행적 등을 조사해왔다.

하지만 지난 6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B씨는 다음날 음독자살을 시도했다.

병원서 치료를 받던 B씨는 지난 10일 오후 4시 22분께 숨졌다.

B씨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겼지만, A씨 관련 사건을 짐작할 만한 내용은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B씨의 첫날 진술에서도 의심점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유서에 '형사들에게 한 말이 진짜였으면 좋겠다. 이들에게 미안하다'라는 글귀가 있어 거짓진술을 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경찰은 지난 2∼3일 B씨의 행적을 역추적해 내북면 일대를 집중 수색,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내북면은 B씨의 고향마을이다.

경찰은 B씨가 A씨를 살해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주변인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y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1 19: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