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구포 개시장 사라지나…상인들 업종전환 조건부 동의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개 식용 문화에 대한 반대 여론이 높아지며 폐쇄요구가 잇따랐던 부산 구포개시장의 상인들이 업종전환 절차에 첫발을 뗐다.

부산 북구 구포시장 가축지회는 구포개시장 상인들의 업종전환에 대한 '조건부 동의서'를 북구청에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조건부 동의서에는 가축상인 발전을 위해 현재 영업을 대체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대책이 마련되면 전업이나 폐업에 동의한다는 내용이다.

창살에 갇힌 개
창살에 갇힌 개[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체 18개 상점 중 15개 상점이 동의서 제출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포개시장의 한 상인은 "20∼30년 동안 생계를 꾸려온 이곳을 떠나야 한다니 가슴이 아프다"면서 "국민의 달라진 인식을 고려해 대승적으로 결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업주들의 동의서 제출로 업종전환 절차는 첫발을 뗐지만, 아직 갈 길은 멀다.

조건부 동의인 만큼 가장 중요한 보상·지원 조건에 대한 합의가 남아있다.

상인들은 업종 전환 때 드는 인테리어 비용 보전이나 도시재생사업을 할 때 상가 특별분양 지급 등의 다양한 요구를 하고 있다.

구청은 저리 대출과 창업 지원 등을 포함한 지원안을 검토 중이다.

개고기 합법화 vs 개 식용 반대 (PG)
개고기 합법화 vs 개 식용 반대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구의 한 관계자는 "상인마다 요구 조건도 차이가 많은 상황이고 생계와 직결된 문제라 다양한 해결책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오는 19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구포개시장 업종전환 TF팀' 발족식을 열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가기로 했다.

구포개시장은 6·25 전쟁 이후 형성되기 시작했다.

1970∼1980년대에는 점포가 60∼70곳에 육박하는 등 한때 전국 최대 규모의 개 시장으로 손꼽혔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8 10: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