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삼각산 불, 재발화 없이 41시간 만에 진화 완료(종합)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오수희 기자 = 지난 1일 밤 발생해 15시간 만에 큰 불길이 잡힌 부산 기장군 삼각산 불이 3일 오후 완전히 진압됐다.

부산소방안전본부는 이날 오후 3시 13분을 기해 삼각산 화재 진화작업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오후 9시 46분께 삼각산(해발 469m) 정상 부근에서 불이 났다는 119 신고가 들어왔다.

이튿날인 2일 오전 헬기 16대가 투입되면서 진화작업이 본격화됐고 화재신고 후 15시간이 지난 2일 오후 1시 20분께 큰 불길이 잡혔다.

소방당국은 2일 오후부터 만 하루 동안 낙엽 밑 등지에 꺼지지 않은 잔불이 있는지 확인하는 작업을 벌여 재발화 없이 3일 오후 진화작업을 마쳤다.

2일 저녁 해가 진 뒤에는 소방대원과 공무원 200여 명을 재발화에 대비한 잔불 감시에 배치했다.

육군 53사단 장병 산불 진화
육군 53사단 장병 산불 진화(부산=연합뉴스) 부산 기장군 장안읍 삼각산 일대에서 산불이 발생해 육군 53사단 장병들이 2일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53사단 장병 200여 명이 진화작업에 투입됐다. 2018.1.2 [53사단 제공=연합뉴스]
ccho@yna.co.kr

소방당국은 이번 산불로 약 50만㎡의 산림이 소실돼 3억2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피해 면적으로 따지면 부산에서 발생한 산불 중에서 역대 두 번째로 큰 피해가 난 셈이다.

경찰과 소방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지만 화재 범위가 넓고 최초 발화지점도 확인이 안 되는 데다 목격자도 없어 오리무중인 상태다.

경찰은 등산객 실화, 방화, 자연발화 등 모든 개연성을 열어두고 수사할 계획이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15: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