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적정 국적 컨테이너선대 확보에 최소 5조원 필요"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진해운 파산으로 축소된 우리나라 국적 컨테이너선대를 적정 규모로 늘리는 데 최소 5조 원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은 3일 '한국 컨테이너선대 육성 필요성'이란 현안연구 보고서에서 국적 컨테이너선대의 적정 규모를 3가지 측면에서 제시했다.

먼저 최대 원양 컨테이너 선사인 현대상선이 글로벌 해운동맹 소속 선사들의 평균 수준을 유지하려면 2M+현대상선의 경우 292만4천5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 오션 동맹의 경우 121만7천TEU, 디얼라이언스 동맹의 경우 23만2천700TEU의 선복량을 더 확보해야 한다.

현대상선의 현재 선복량은 35만TEU에 불과하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상선 컨테이너선[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현대상선을 포함한 모든 국적 선사들의 자국화물 적취율을 현재 31.1%에서 40%와 50%로 높일 때 필요한 선복량은 각각 160만9천500TEU와 201만1천800TEU로 나타났다.

국적 선사 선복량을 주요 해운국 수준(88만8천600TEU)으로 늘리려면 20만8천TEU가 더 필요하다.

이렇게 산정한 적정 선복량을 확보하려면 최소 45억1천300만 달러(약 5조원)에서 215억200만 달러(24조3천억원)가 필요하다고 해양수산개발원은 밝혔다.

부족한 선복량을 채우려면 1만3천~1만4천TEU급 선박을 기준으로 최소 16척에서 최대 197척을 확보해야 한다.

척당 가격으로 1억900만 달러(지난해 7월 말 기준)를 적용해 산출했다고 해양수산개발원은 설명했다.

필요 선복량과 자금조달 규모[한국해양수산개발원 제공=연합뉴스]
필요 선복량과 자금조달 규모[한국해양수산개발원 제공=연합뉴스]

올해 설립 예정인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자본금 5조원을 모두 투입하면 최소 규모의 적정 선대 확보가 가능하다.

하지만 해양진흥공사는 선박 투자 외에 터미널에 대한 투자, 보증, 연구개발 등의 업무도 수행하는 만큼 컨테이너선 확보를 위한 자금을 효율적으로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해양수산개발원은 주문했다.

또, 현대상선이 2M해운동맹과 맺은 협력관계가 2019년에 만료되지만 해양진흥공사의 선박 발주는 아무리 빨라도 올해 9월 이후에나 가능하므로 공사 설립 전에 미리 발주하는 게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기존 해양종합금융센터 등과 정책기관 중심으로 투자 또는 보증을 시행하고 이를 토대로 민간 금융을 유치하는 방안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기존 선사를 인수 또는 합병하는 방안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17: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