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심코 버린 꽁초가 재앙…인천 지난해 '담뱃불' 화재 256건

화재 진화작업
화재 진화작업[인천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작년 인천에서 발생한 부주의 화재의 약 40%는 담뱃불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인천소방본부의 '2017년도 인천시 화재통계 분석'에 따르면 작년 인천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1천608건으로 전년도 1천790건보다는 10.2% 감소했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도 사망 7명, 부상 89명으로 전년도 사망 10명, 부상 94명보다 다소 줄었다.

화재 원인별로 보면 부주의 화재가 676건(42%)으로 가장 많고 전기 요인 470건(29%), 기계 요인 181건(11%), 방화·방화의심 55건(3%) 등이 뒤를 이었다.

부주의 화재 중에서는 담뱃불로 인한 화재가 256건(38%)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불씨·불꽃 방치 93건(14%), 음식조리 중 화재 80건(12%), 쓰레기 소각 70건(10%) 등이 뒤따랐다.

담뱃불을 제대로 끄지 않아 대형 화재로 이어진 사례는 전국적으로 무수히 많다.

지난달 31일 광주 아파트에서 발생한 '세 남매 화재 사건'도 숨진 아이들의 엄마 정모(23)씨의 담뱃불로 인해 발생했다. 경찰은 수사 초기 정씨의 방화 가능성을 주목했지만, 점차 담뱃불에 의한 실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인천소방본부는 기초 소방시설 보급과 체험교육을 확대해 시민의 화재 예방 의식을 높이며 부주의 화재를 예방할 계획이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16: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