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군산 구도심 시간마을 일대 '맛의 거리'로 지정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군산시는 3일 근대문화기 유산이 밀집한 옛 도심권의 시간여행마을 일대를 '맛의 거리'로 지정했다.

맛의 거리는 근대역사박물관∼월명동주민센터∼동국사 구간이다.

이곳에는 오랜 전통을 지닌 특화음식 지정점 등 100여곳의 음식점이 밀집해 관광객이 즐겨 찾고 있다.

시는 이 일대가 근대역사 관광과 먹거리가 어우러진 관광중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오숙자 시 식품위생과장은 "최근에는 여행지를 고를 때 음식과 맛이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는 만큼 지역을 대표하는 맛의 거리를 지정했다"며 "적극적인 홍보와 영업자 교육을 통해 친절하고 위생적인 곳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11: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