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회경제적 기업·협동조합, 수익성 낮고 자립기반 취약"

한은 대전충남본부 "사회공헌도·소득효과 기준으로 육성 대상 선정 지원해야"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대전충남지역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등 사회적 경제는 수익성이 낮고 정부보조금 의존비중이 높아 자립기반이 취약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박성희 조사역과 김부경 조사역이 공동 작성해 3일 발표한 '대전·충남지역 사회적 경제 현황 및 정책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현재 대전 충남지역에는 사회적기업 219개, 협동조합 1천2개, 마을 기업 177개, 자활기업 84개가 운영되고 있다.

매출액은 대전 547억원, 충남 983억원으로 각각 지역 총생산(GRDP)의 0.2%와 0.1% 수준이고 고용은 대전 1천800여명, 충남 3천300여명으로 각각 지역 내 취업자의 0.2%와 0.3%를 차지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사회적 경제는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구조적 저성장에 대응하는 포용적 성장모델로 주목받는다.

하지만 대전 충남지역 사회적 경제는 도소매업, 농림어업, 제조업 등에 집중되고 문화예술, 환경, 복지 등 사회서비스 관련 업종 비중이 작았다.

사회적 경제는 산업이 발달한 도시 또는 신도심에 주로 분포하지만, 대전 충남지역 사회적 경제는 소득이 낮고 인구가 적은 지역에 상대적으로 발달했다.

고용 효과나 경제적 성과가 낮은 수준이고 기업당 평균종사자 수와 매출액도 전국 평균보다 작았다.

수익성이 낮고 정부보조금 의존비중이 높아 자립적 기반이 취약한 것으로 지적됐다.

보고서는 "지역 내 사회적 경제의 문제점을 개선하려면 사회공헌도와 고용 및 소득 효과를 기준으로 육성 대상 산업을 선정하고 지역밀착형 발전을 유도하며, 금융 접근성 향상 등 정책 노력이 긴요하다"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