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구 군용버스 추락사고…제동장치 결함 여부 등 원인조사

군 당국·유관기관, 타이어 자국·차량 파손상태 등 폭넓게 조사

"바퀴 따로 차체 따로"…사고 난 군용버스
"바퀴 따로 차체 따로"…사고 난 군용버스[경찰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양구=연합뉴스) 이재현 박영서 기자 = 지난 2일 강원 양구 육군 21사단 신병교육대 소속 신병 등이 탄 군용버스가 20m 아래로 떨어져 22명이 크고 작은 상처를 입은 사고와 관련해 군 당국이 원인조사에 나섰다.

터널을 빠져나와 내리막 구간 운행 중 여러 차례 제동장치(브레이크)를 밝았으나 말을 듣지 않았다는 진술이 나옴에 따라 원인이 제동장치 이상인지 혹은 다른 원인이 있는지 밝혀질 전망이다.

군 헌병대는 3일 오전 9시부터 원인 등을 폭넓게 조사하고 있다.

사고 현장에 남은 검은 타이어 자국의 총 길이와 곡선반경 등으로 당시 차량 속도를 계산하고, 차량 제동장치 이상 여부와 전반적인 파손상태 등을 보고 있다.

조사에는 경찰과 소방, 도로교통 관련 기관 등도 참여해 사고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

한 장병이 "운전자가 여러 차례 제동장치를 밟았는데도 속도가 줄지 않았고, 핸드 브레이크를 잡았는데도 여전히 제동되지 않아 결국 사고로 이어졌다"는 진술이 나오면서 제동장치 이상일 가능성이 크지만 아닐 가능성도 있다.

군용버스 20m 아래 추락…현장조사 하는 군 관계자들
군용버스 20m 아래 추락…현장조사 하는 군 관계자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사고 현장에 선명하게 남은 검은 타이어 자국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제동장치를 밟아 바퀴가 굴러가지 못하고 미끄러지면서 생기는 타이어 자국(스키드 마크)과 제동장치 고장 진술은 서로 들어맞지 않기 때문이다.

현장에 남은 타이어 자국은 눈으로 어림잡아 20m가량이다.

왼쪽 바퀴 자국은 일정하게 쭉 이어지지만, 오른쪽 바퀴는 부분부분 찍혀 있다.

타이어 자국이 왼쪽 바퀴부터 찍힌 것으로 보아 당시 버스가 왼쪽으로 기울어졌거나 제동장치가 작동했다면 왼쪽 바퀴와 오른쪽 바퀴 제동력이 달랐을 가능성을 짐작게 한다.

이 타이어 자국을 두고 스키드 마크가 아닌 요마크라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요마크란 핸들을 급하게 돌리면서 타이어가 미끄러져 생기는 흔적으로 급브레이크를 밟아 생기는 스키드 마크와는 다르다.

요마크는 주로 곡선 형태로 타이어 자국이 남는데 유턴 도로에 타이어 자국이 곡선으로 남은 것을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사고 현장에 남은 타이어 자국도 직선이 아닌 곡선 형태를 띠고 있다.

이 때문에 사고 현장에 타이어 자국이 생긴 요인도 사고 원인 규명에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양구 군 버스 추락사고…선명하게 남은 타이어 자국
양구 군 버스 추락사고…선명하게 남은 타이어 자국[연합뉴스 자료사진]

군 당국은 오후에 차량을 끌어올려 정밀 감식에 나설 예정으로 제동장치 결함 여부는 이후에 나올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사고 흔적과 차량 파손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하므로 정확한 원인이 나오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고로 버스에 탄 신병과 버스 운전병 등 22명이 다쳤다. 이 중 3명이 중상이고 19명은 경상이다.

춘천성심병원에서 치료 중인 병사 1명을 제외한 21명은 상태가 나아져 춘천과 홍천 국군병원으로 나눠 입원 중이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12: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