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춘천시, 온의지구에 주상복합 49층 신축 승인

판매시설·아파트 1천175가구 규모 추진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의 '노른자위 땅'으로 불리는 도심 온의지구에 49층 규모의 주상복합건물을 짓는 개발 사업이 추진된다.

춘천시는 온의동 신시가지에 사업자가 신청한 주상복합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최근 승인했다고 3일 밝혔다.

춘천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사업은 민간 사업자가 5천160여억원을 투자, 온의동 신시가지 2만1천381㎡에 도내 최고층인 지상 49층의 주상복합건물을 신축하는 것이다.

건축면적은 1만4천928㎡, 연면적 25만7천774㎡이며 공급되는 아파트 규모는 1천175가구다.

사업자는 다음달 착공 신고, 3월 입주자 모집 예정 일정을 춘천시에 밝힌 상태다.

준공은 2022년 2월로 예정했다.

온의지구는 춘천시가 온의동 옛 종합운동장을 철거하고 조성한 부지다.

신시가지 중에서 마지막 남은 빈 땅으로 7년여 방치돼 오다 지역 내 개발 사업이 활기를 띠면서 지난해 4월 877억원에 매각됐다.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14: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