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분권개헌 선도"…결의대회·교육 등 총력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치분권 개헌 추진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데 총력을 쏟을 계획이다.

도는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의 '자치분권 로드맵' 발표를 기점으로 지방분권개헌 국회추진단 구성, 전국 지자체 분권토론회 개최 등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동시 분권개헌 국민투표를 실현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하자 이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11일 도청 민원실에 지방분권 개헌을 선도하기 위한 서명 부스를 설치한 것이 대표적이다.

자치분권 개헌 추진 서명 부스
자치분권 개헌 추진 서명 부스(창원=연합뉴스) 지난 11일 경남도청 민원실에 설치된 자치분권 개헌 추진 서명 부스에서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왼쪽)이 서명하고 있다. 2018.1.14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이 서명 부스는 지난해 12월 시·도지사협의회, 시·군·구청장협의회, 시·도의회의장협의회, 시·군·구회의협의회 등 지방 4대 협의체가 지방분권 개헌촉구를 위한 천만인 서명운동을 펼쳐나가기로 한 결정에 동참하자는 취지로 마련했다.

이 부스에는 '지방분권 개헌! 국민행복의 시작! 천만인 서명운동에 동참해주세요', '획기적 중앙권한 이양으로 완전한 자치분권 실현하자'는 등 분권개헌 취지를 알리는 안내문이 나붙었다.

오는 19일에는 도민 500여명이 참가하는 '범도민 지방분권 개헌촉구 결의대회'도 연다.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지방의원, 시·군 부단체장, 도 분권협의회와 분권자문단, 시·군 분권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 등이 참가한다.

이 자리에선 분권개헌을 촉구하는 경남 결의문을 낭독한다. 이어 경남에서 분권개헌을 선도한다는 의지를 표방하고 분권 연극과 분권국가에서 온 편지 낭독 등 퍼포먼스도 선보인다.

결의대회 직후에는 도내 분권 전문가 워크숍을 열어 분권개헌 관련 역량을 강화한다.

18개 시·군을 순회하며 분권개헌 당위성을 알리는 '자치분권 아카데미'와 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는 자치분권 교육과정은 상반기에 집중 운영된다.

특히 공무원 대상 교육은 도 인재개발원에서 3월과 5월에 각각 자치분권, 주민자치이해를 주제로 시행하는 계획이 확정됐다.

분권개헌을 알리는 현수막과 광고탑도 전 시·군에 설치했다.

분권 필요성과 효용성을 쉽게 알 수 있는 동영상과 유인물도 제작해 배포하고 도와 시·군 홈페이지 배너 등을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앞서 도는 자치분권을 선도하려고 지난해 9월 자치분권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이 TF가 주축이 돼 자치분권 추진계획을 세우고 분권 토론회와 도민·공무원 교육, 분권협의회·분권자문단 구성 등을 완료했다.

올해 당초예산에 자치분권 추진을 위해 2억2천여만원도 반영했다.

도 관계자는 "6·13 지방선거에서 자치분권 개헌 성취를 위한 범도민 분위기를 조성하려고 상반기에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며 "경남에서 강한 분권의지를 표출함으로써 분권개헌을 경남이 선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13 09: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