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산 짝퉁 명품시계 밀반입 판매…40대 징역형

압수된 짝퉁 명품시계 [서울 강남구 제공=연합뉴스]
압수된 짝퉁 명품시계 [서울 강남구 제공=연합뉴스]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중국산 '짝퉁' 명품시계를 대량으로 국내에 들여와 판매하고 2억여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된 물류업체 대표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22단독 유창훈 판사는 상표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모 물류업체 대표 A(43)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2015년 7월부터 2016년 8월까지 중국에서 몰래 들여온 짝퉁 명품시계 600여 개(정품 시가 91억 원)를 국내에서 팔아 2억7천여만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중국 광저우에서 현지 판매상을 통해 짝퉁 시계를 대량으로 사들인 뒤 인천항을 통해 밀반입했다.

정식 통관 절차를 거친 물건에 짝퉁 시계를 섞어 몰래 들여오는 이른바 '알박기' 수법을 사용했다.

유 판사는 "피고인의 범행 규모가 크고 동종 범죄 전력도 있어 책임이 가볍지 않다"면서도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2 15: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