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단체 "경북도청 신도시 쓰레기 소각장 건설 중단"

경북 북부 환경에너지타운 건설반대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안동환경운동연합, 신도청지역주민연합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13일 경북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 생존권을 위협하는 쓰레기 소각장 건설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경북도는 민간투자사업으로 도청 신도시에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 종합타운을 만들어 12개 시·군 쓰레기를 하루 390t 소각하고 음식물 쓰레기 120t을 처리해 전기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 시설은 2016년 12월 착공했으며 2019년 6월 완공할 예정이다.

단체들은 "도가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 법적 절차를 거치는 모양새를 취했으나 타당성 조사와 환경영향평가에 주민설명회를 생략하도록 의결하고 주민 동의를 얻지 않은 채 공사에 들어갔다"며 "환경영향평가 내용 가운데 비소와 6가 크롬은 암을 유발하는 기준을 초과하고 하회마을도 비산 먼지와 악취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또 "도는 1년 이상 환경부와 보완을 거쳐 유해물질이 나오면 즉각 가동을 중지하겠다는 등 조건부 허락을 받아 착공했다"며 "광역 쓰레기 소각장을 가동하면 도청 주변 대기, 수질, 토양 오염을 야기해 주민 건강과 농작물에 피해를 주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16: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