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척산불 사흘 만에 큰불 잡아…축구장 164개 산림 잿더미(종합)

밤새 잔불 정리·뒷불 감시체제…험한 산세·강풍에 진화 애먹어
산불 원인도 조사 방침…노곡은 펜션서, 도계는 도로변서 번져

삼척 도계 산불 진화하는 산림청 헬기
삼척 도계 산불 진화하는 산림청 헬기(삼척=연합뉴스) 13일 강원 삼척시 도계읍 황조리 산불현장에서 산림청 진화헬기가 불을 끄고 있다. 2018.2.13 [삼척시청 제공=연합뉴스]
jlee@yna.co.kr

(삼척=연합뉴스) 배연호 이재현 기자 = 축구장 164개(117㏊)에 해당하는 면적의 산림을 잿더미로 만든 삼척산불이 발생 사흘만인 13일 큰 불길이 잡혔다.

산림청과 강원도 산불현장통합지휘본부는 이날 9시를 기해 삼척 노곡면 산불과 도계읍 산불의 큰 불길을 잡고 잔불 진화와 뒷불 감시 체계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발생 이후 노곡 산불은 54시간 만에, 도계 산불은 48시간 만이다.

이 불로 주택 1채가 전소했고, 산불 진화 과정에서 1명 중상·9명 경상 등 10명의 인명피해가 났다.

산림 피해 면적은 노곡 67㏊(국유림 65㏊·사유림 2㏊), 도계 50㏊(국유림 25㏊·사유림 25㏊) 등 모두 117㏊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사흘간 축구장 면적(7천140㎡)의 164배에 달하는 산림이 잿더미가 된 셈이다.

현장 조사가 본격화되면 산불 피해 면적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불쏘시개' 제거하는 중장비
'불쏘시개' 제거하는 중장비(삼척=연합뉴스) 삼척산불 사흘째인 13일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에서 중장비가 '불쏘시개' 역할을 하는 벌채목을 제거하고 있다. 2018.2.13 [삼척시 제공=연합뉴스]
byh@yna.co.kr

지난 11일 발생한 산불은 '꺼졌다 다시 살아났다'를 반복하면서 울창한 산림을 사흘 밤낮으로 태웠다.

산불현장에 널린 벌채목 더미가 산불을 유지하는 화덕 역할을 하고, 초속 2∼7m의 강한 바람이 불씨를 다시 살리는 송풍기 역할을 해 진화에 애를 먹었다.

큰불을 잡은 산림 당국은 이날 밤부터 잔불 정리와 뒷불 감시체제로 전환했다.

야간 진화 인력 1천여명을 대거 투입해 남은 불은 잡고, 꺼진 산불이 되살아나는 것을 차단하고 있다.

산불현장 인근에는 재발화에 대비해 진화헬기 12대를 배치했다.

산불이 완전히 진화되면 117㏊의 산림을 잿더미로 만든 원인 조사도 벌인다.

현재까지 노곡 산불은 펜션에 난 불이 야산으로 옮겨붙어 번졌고, 도계 산불은 삼거리 도로변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산림 당국 관계자는 "산세가 험한 데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진화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밤새 잔불 진화 상황을 지켜본 뒤 내일(14일) 진화헬기 투입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삼척산불, 재발화 막아라
삼척산불, 재발화 막아라(삼척=연합뉴스) 13일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 산불현장에서 진화대가 사흘째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2018.2.13 [삼척시 제공=연합뉴스]
byh@yna.co.kr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23: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