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양 공릉천서 송강 정철 만난다… 생태문화 공존 공간 재탄생

(의정부=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고양 덕양구를 가로지르는 '공릉천'이 송강 정철의 이야기를 담은 '생태문화 공존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공릉천 주변에 조성된 송강 정철시비
공릉천 주변에 조성된 송강 정철시비(의정부=연합뉴스) 경기도는 고양시 덕양구를 가로지르는 '공릉천'에 송강 정철의 이야기를 담은 '생태문화 공존 공간'을 조성했다고 13일 밝혔다. 2018.2.13 [경기도 제공=연합뉴스] nsh@yna.co.kr

경기도는 2015년 12월부터 추진해온 고양 공릉천 고향의 강 정비사업을 준공했다고 13일 밝혔다.

고향의 강 정비사업은 하천의 홍수방어 능력을 높이고 체육시설과 문화시설 등을 조성해 역사와 문화, 자연 등이 한데 어우러진 하천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공릉천 고향의 강 정비사업은 고양시 덕양구 신원동에서 대자동 일원에 이르는 공릉천 2.4km 구간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2015년 12월 29일 착공해 총 사업비 154억6천만원을 들여 홍수방어벽과 제방, 석축 등을 보강해 치수 안전성을 높였고, 생태문화 체험장, 생태학습장, 잔디광장, 산책로, 자전거 쉼터, 잔디공원 등 다양한 친수 문화·체육시설 등을 조성했다.

특히 공릉천은 조선 중기 문인이자 정치가였던 송강(松江) 정철 선생이 낚시를 즐겼던 유서 깊은 장소로 정철 선생이 부모님의 묘를 보살피기 위해 공릉천에 머물렀던 곳이다.

도는 이를 토대로 만남의 길(700m), 사랑의 길(1㎞), 약속의 길(700m) 등 3개의 테마공간을 조성했다.

또 송강 정철 시비(詩碑) 건립 추진위원회의 협조로 산책로 곳곳에 정철의 작품을 접할 수 있는 12개의 시비(詩碑)도 조성했다.

도 관계자는 "주민들은 앞으로 공릉천을 거닐며 아름다운 자연도 만끽하고, 송강 정철 선생의 시조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15: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