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척산불 축구장 91개 산림 잿더미…진화 또 실패·사흘째 활활

벌채목은 '화덕'·강풍은 '송풍기'…꺼진 불 되살려 진화 애먹어

삼척산불의 불쏘시개
삼척산불의 불쏘시개(삼척=연합뉴스) 13일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 산불현장에서 벌채 후 쌓아둔 잔 나뭇더미가 불기둥을 뿜어내며 활활 타고 있다. 2018.2.13 [삼척시 제공=연합뉴스]
byh@yna.co.kr

(삼척=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삼척산불 사흘째인 13일에도 좀처럼 불길이 잡히지 않아 축구장 면적 91개의 소중한 산림이 잿더미가 됐다.

산림청과 강원도에 따르면 지난 11일 발생한 삼척 도계읍 산불과 노곡면 산불은 이날 오후 6시 30분 현재 각각 45시간째와 51시간째 타고 있다.

이 불로 주택 1채가 전소했고, 산불 진화 과정에서 1명 중상·경상 6명 등 7명의 인명피해가 났다.

산림 피해 면적은 도계 25㏊, 노곡 40㏊ 등 모두 65㏊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사흘간 축구장 면적(7천140㎡)의 91배에 달하는 산림이 잿더미가 된 셈이다.

진화율은 도계 산불은 90%, 노곡 산불은 95%다. 피해 면적이 늘면서 진화 작업도 더딘 진척을 보인다.

일사불란한 진화작전
일사불란한 진화작전(삼척=연합뉴스) 13일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 산불현장에서 육군 23사단 장병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18.2.13 [삼척시 제공=연합뉴스]
byh@yna.co.kr

그 사이 산불은 '꺼졌다 다시 살아났다'를 반복하면서 울창한 산림을 사흘 밤낮으로 태우고 있다.

산불현장에 널린 벌채목 더미가 산불을 유지하는 화덕 역할을 하고, 초속 2∼7m의 강한 바람이 불씨를 다시 살리는 송풍기 역할을 해 진화에 애를 먹고 있다.

산불이 밤사이 이어지고 피해 조사가 본격화되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산림 당국은 이날 진화헬기 26대와 지상 진화 인력 1천700여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이날 중 주불 진화가 목표였지만 산세가 워낙 험하고 골바람이 불어 좀처럼 불길을 잡지 못했다.

날이 어두워지면서 노곡면과 도계읍 산불현장에 투입된 진화헬기는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모두 철수했다.

산림 당국은 야간진화 체제로 전환했다.

지상 진화 인력을 야간에도 대거 투입해 밤샘 진화 작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육군 23사단 장병 520여명을 비롯해 올림픽 지원에 나선 경찰도 등짐펌프와 갈퀴 등으로 진화 작업을 돕는다.

산림당국 관계자는 "산세가 험해 지상 인력 투입이 쉽지 않다 보니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산불 진화 상황 판단 회의를 거쳐 잔불 정리 체제 또는 야간 진화체제로 전환해 야간진화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마 속 진화대의 사투
화마 속 진화대의 사투(삼척=연합뉴스) 13일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 산불현장에서 진화대가 사흘째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18.2.13 [삼척시 제공=연합뉴스]
byh@yna.co.kr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18: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