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울산·경남 설 연휴 "구름 많고 평년 기온"

2월 16일 한반도 주변 기압계 모식도 [부산기상청 제공=연합뉴스]
2월 16일 한반도 주변 기압계 모식도 [부산기상청 제공=연합뉴스]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이번 설 연휴 기간에 부산·울산·경남지역은 고기압 영향으로 구름 많은 날씨에 평년과 비슷한 기온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부산기상청이 13일 발표한 올해 설 연휴 기상전망을 보면 연휴 전날인 14일은 남해를 지나는 고기압 영향으로 대체로 맑겠지만 해안을 중심으로는 바람이 많이 불 것으로 예상한다.

설 연휴인 15일부터 17일까지는 이동성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가끔 구름이 많겠고 18일도 구름 많은 날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연휴 전날인 14일에는 낮 최고기온이 부산 14도, 울산 15도, 창원 14도 등으로 평년보다 다소 높겠다.

15일부터 18일까지는 이동성 고기압 영향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부산 0∼4도, 울산 -2∼0도, 창원 -1∼2도를 기록하고 낮 최고기온은 모두 9∼11도로 평년 기온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해상의 물결은 14일에 바람이 다소 불면서 동해남부해상에 1∼4m의 파도가 일겠고 15일부터 18일까지는 대부분의 해상에서 1∼3m로 다소 높겠다.

부산기상청은 "이번 설 연휴에 큰 추위는 없겠지만 밤과 낮의 기온 차가 심해 건강에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10: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