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정치권, GM 군산공장 폐쇄 결정 철회 촉구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정치권이 일제히 한국GM에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성일·최인정·양용호 의원 등 바른미래당 소속 전북도의원들은 14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GM은 군산공장 폐쇄 결정을 철회하고 생산라인 정상 가동을 위한 신차물량을 배정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정부는 군산을 고용재난 지역으로 지정하고 산업은행·한국GM과 함께 군산공장 정상화와 고용을 승계하는 매각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중당 전북도당도 긴급 성명을 통해 "노동자를 벼랑으로 내몰고 지역경제에 치명타를 가한 한국GM의 일방적인 공장폐쇄와 정리해고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한국GM에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이어 "이미 군산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으로 5천여명의 노동자가 생계수단을 잃고 군산 지역경제는 직격탄을 맞아 위급한 상황"이라며 "정부와 전북도는 즉각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덧붙였다.

정동영·김광수 의원 등 전북지역 민주평화당 국회의원들도 전날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는 도민에게 날벼락"이라면서 "군산을 특별고용재난 지역으로 즉각 지정하라"고 주장했다.

이들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일자리 정부'라고 주장하려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에 이어 연타를 맞은 군산을 특별고용재난 지역으로 지정·선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11: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