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폭설 피해 제주 비닐하우스 복구에 농어촌진흥기금 특별지원

피해 복구 예비비 9억원 긴급 투입…월동무 언 피해 3.3㎡당 1천680원 추가 지원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한파와 폭설 피해를 본 제주 농가들을 위한 특별지원 대책이 시행된다.

무너진 비닐하우스
무너진 비닐하우스(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8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읍 토산리의 한 황금향 농장의 비닐하우스들이 최근 내린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져 있다. 2018.2.8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는 올해 들어 세 차례의 한파와 폭설로 붕괴, 파손된 비닐하우스를 복구하는데 농어업재해대책법에서 정하고 있는 시설복구비 외에 농어촌진흥기금을 특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농어촌진흥기금은 연리 0.9%, 3년 거치 5년 상환 조건이다.

시설 하우스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서귀포시에 복구지원대책반을 구성하고, 예비비 9억원을 긴급 투입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설 연휴가 끝나는 다음 주부터 하우스 시공업체, 청년회 등 자생단체, 군인 등 가용 인력을 최대한 동원해 안전하고 신속한 복구를 추진한다.

언 피해로 월동무를 폐기해야 하는 농가에 대해서는 농어업재해대책법에서 지원하는 대파 대금 외에 3.3㎡당 1천680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이는 지난해 시장격리 사업 단가의 60% 수준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협의해 내년 농업 경영에 필요한 경영자금에 대해 재해 특별융자금을 지원받아, 이차 보전 방식으로 전환해 무이자로 어려운 농가에 융자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언 피해를 본 감귤을 폐기하는 농가에 대해서도 2016년 한파 피해 때 지원했던 기준을 적용해 지원한다. 노지 온주밀감은 가공용 감귤 수매가격을, 만감류는 경영비의 50%를 각각 지원하는 방식이다.

한파에 얼어버린 월동무
한파에 얼어버린 월동무(제주=연합뉴스) 지난 1월 9일 이후 계속된 폭설과 한파로 인해 월동무를 재배하는 농가들이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한파로 얼어버린 월동무. 2018.2.5 [제주시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른 농작물 언 피해에 대해서도 피해 신고 접수와 정밀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유사 지원기준을 적용해 지원할 방침이다.

도는 예상하지 못한 자연재해로 유례 없는 피해를 봐 실의에 빠진 농민들의 영농 의욕을 고취하고, 한파 피해 농작물을 시장에 출하해 제주산 농작물의 전체적인 이미지를 떨어뜨리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신속한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양두환 도 친환경농정과장은 "도의 가용 재원과 농협 자금을 최대한 활용하는 재해 극복 대책을 마련했다"며 "시설물 복구와 농작물 재배가 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지난 13일까지 집계된 시설물 피해는 총 93농가 20만1천121㎡다. 이 가운데 비닐하우스 피해는 감귤류 73농가 15만7천9㎡, 키위 11농가 2만9천822㎡, 블루베리 6농가 6천220㎡, 기타 5농가 5천190㎡다. 축사는 11농가 3천760㎡, 방조망은 1농가 893㎡다.

농작물 언 피해 면적은 월동무 1천811㏊, 감귤류 76㏊, 브로콜리 24㏊, 콜라비 6㏊, 기타 47㏊ 등 총 1천964㏊다. 가축 피해는 꿀벌 6농가 625군, 말 1농가 1마리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11: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