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성관광객 살인사건 발생한 제주 게스트하우스 폐업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20대 여성관광객 살인사건이 발생한 제주도 게스트하우스가 개업 1년도 안돼 문을 닫았다.

폴리스라인 설치된 제주 게스트하우스
폴리스라인 설치된 제주 게스트하우스(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가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11일 발견하고, 유력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운영자를 쫓고 있다.
이날 오후 사건이 발생한 해당 게스트하우스 입구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2018.2.11
jihopark@yna.co.kr

14일 제주시 구좌읍사무소에 따르면 해당 게스트하우스의 관계자가 13일 저녁 읍사무소를 직접 찾아와 폐업신고를 했다.

읍사무소는 농어촌민박업이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인 만큼 특별한 절차 없이 바로 다음 날 폐업신고를 수리했다.

지난해 4월 개업한 게스트하우스는 살인사건에 휘말려 결국 1년도 안 돼 문을 닫은 셈이 됐다.

사건의 발단은 게스트하우스에 투숙 중이던 여성관광객 A(26·여)씨가 숨진 채 인근 폐가에서 발견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으로 일하는 한정민(32)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공개 수배했다.

한씨는 지난 8일 새벽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A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 폐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는 범행 후에도 이틀간 게스트하우스에 있다가 지난 10일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당일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를 빠져나가 도주했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15: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