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산 간병비 걱정없는 유일 '365 안심병동' 다시 운영

베데스다병원-보건의료노조 정상화 합의…간병사들 다시 일터로

양산 베데스다병원 365 안심병동 다시 운영합니다
양산 베데스다병원 365 안심병동 다시 운영합니다(양산=연합뉴스) 14일 경남 양산 베데스다병원에서 노사 양측이 '365 안심병동'을 다시 운영하는 합의문을 든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2.14 [심경숙 시의원 제공=연합뉴스]

(양산=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양산시 베데스다병원의 '365 안심병동'이 다시 정상 운영된다.

'365 안심병동 사업'은 간병인이 저소득층 중증 입원환자를 간병하고 환자가족 간병비 부담을 덜어주는 경남도 서민 의료복지 특수 시책이다. 양산에서 이 시책이 적용되는 곳은 이 병원 뿐이다.

베데스다병원과 보건의료노조는 올들어 갈등을 빚던 365 안심병동사업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양측은 올해 365 안심 병동사업의 원활한 운영과 지역의료 발전을 위해 2개 실, 12병상을 운영하기로 했다.

365 안심병동 입원실에는 공동 간병인이 교대로 근무해 보호자나 개인 간병인이 필요 없다.

베데스다병원은 2014년부터 4개 실 24병상 규모로 안심병동을 운영해 왔으나, 경영난을 이유로 지난 연말 사업중단을 결정하고 올해부터 운영을 중단했다.

병원 측의 운영 중단으로 간병인 16명이 졸지에 일자리를 잃었다.

현재 도내에는 18개 병원에서 365 안심병동이 운영되고 있다.

이 병동은 경남도가 적자 보전을 위해 비용 중 80%를 부담하고 있다.

협상을 중재한 간호사 출신 양산시의회 심경숙 부의장은 "취약계층을 위한 보건 의료 복지사업이 이어질 수 있게 됐다"며 "명절을 앞두고 일자리를 잃었던 간병사들이 다시 일터로 돌아갈 수 있게 돼 다행이다"고 말했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13: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