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인 관광객을 창원시로…K트래블버스 4월부터 운영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외국인 관광객을 겨냥한 버스여행 상품 'K트래블버스'가 4월부터 창원노선 운영을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K트래블버스 창원노선 사전 팸투어. [창원시청 제공=연합뉴스]
K트래블버스 창원노선 사전 팸투어. [창원시청 제공=연합뉴스]

K트래블버스는 서울시가 주관하는 외국인 관광객 전용 버스여행 상품이다.

서울시가 지정한 여행사를 통해 K트래블버스 창원노선을 선택한 외국인 관광객들은 서울에서 전용버스를 타고 내려와 1박 2일 동안 창원시를 둘러본다.

이 상품을 구매한 외국인들은 1박 2일 동안 교통, 숙박, 통역 관광안내를 받는다.

창원시는 전통한옥인 창원의집, 종합주류업체인 ㈜무학이 설립한 술 박물관인 굿데이 뮤지엄, 창동예술촌, 용지호수공원, 진해내수면환경생태공원 등을 관광코스로 제안했다.

외국인들은 창원의집에서 다도체험을, 굿데이 뮤지엄에서 한국의 대표적인 서민주인 소주를 맛볼 수 있다.

창동예술촌에서는 한복을 입고 창동 골목을 둘러보고 용지호수공원에서는 스스로 움직이는 보트인 무빙보트를 타 볼 수 있다.

K트래블버스는 서울시를 중심으로 대구시, 강원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인천 강화군이 참여한다.

비수도권 기초지자체로는 창원시가 처음으로 합류했다.

창원시는 22∼23일 외국인 관광객, 수도권 여행사 영업팀을 초청해 창원노선 운행 최종 점검을 겸한 팸투어(사전답사)를 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22 16: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