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화 전문 프로듀서 육성 아시아영화학교 입학식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아시아 영화산업을 이끌 전문가를 육성하는 국제영화비즈니스 아카데미 입학식이 9일 오후 5시 부산 수영구 광안동 부산아시아영화학교에서 열린다.

2016년 10월 개교한 부산아시아영화학교는 지난해 17개국에서 온 20명의 졸업생을 처음 배출했다.

2017 아시아영화학교 입학식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2017 아시아영화학교 입학식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올해도 현직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아시아 각 나라의 프로듀서와 감독 등 다양한 인재들이 5.8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됐다.

필리핀에서 온 린델 게일 타갈로그 오소리오는 단편 'Babylon'의 프로듀서로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부산 출신 김휘근 감독은 장편 '뿔을 가진 소년'으로 제19회 부산독립영화제 대상을 받았다.

국제 영화비즈니스 아카데미는 아시아 영화산업을 이끌어갈 프로듀서 중심의 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으로 3월 첫 수업을 시작해 6개월간 2학기에 걸쳐 진행된다.

투자, 배급, 영화법과 정책 등 정규교과로 운영한다.

국제 영화비즈니스의 이론적 토대를 다지고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에 열리는 'AFiS 프로젝트 피칭'에 참가하는 것을 목표로 워크숍과 외부 멘토링 등도 한다.

졸업생들을 중심으로 뉴아시아프로듀서네트워크(New Asian Producers Network, NAPNet)를 구축해 공동제작을 위한 교류도 이어간다.

부산시 관계자는 "국내 유일의 영화 프로듀서 전문 교육기관인 부산아시아영화학교를 중심으로 부산이 아시아 영화산업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14: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