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남구'→'미추홀'로 명칭 변경…지역기관도 따라야 하나

경찰서 등 일부 기관, 까다로운 변경 절차·실효성 이유로 '고심'

인천 남구 누리집 자치구 변경 안내문
인천 남구 누리집 자치구 변경 안내문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시 남구의 명칭이 '미추홀구'로 확정됨에 따라 지역 내 기관들이 명칭 변경을 놓고 고민에 빠졌다.

인천시 남구는 오는 7월 1일 자치구 명칭을 인천의 옛 지명인 '미추홀'로 변경하기로 확정함에 따라 관내 기관에 '미추홀'을 사용한 명칭 변경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동서남북 방위개념 명칭을 탈피해 지역 고유성을 반영한 점이 설득력을 얻으면서 기관들 사이에 동참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지만, 명칭 변경에 따른 비용과 실효성 등을 이유로 탐탁지 않게 여기는 시선도 상당하다.

현재 남구 관내·외에서 '남구' 또는 '남부' 등 방위개념 명칭을 사용하는 공공·민간기관은 30여 곳으로 대부분 명칭 변경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장 신중한 모습을 보이는 곳은 인천지방경찰청이다.

남구의 명칭 변경 상황을 살피면서 남부경찰서의 이름을 바꾸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찰서 명칭은 대통령령인 '경찰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로 정해놓은 것이어서 변경하려면 개정을 통해 국무회의의 의결을 받아야 한다.

경찰청 등 상급기관의 의견 청취부터 명칭 변경에 따른 예산 문제도 논의해야 하는 등 절차가 까다로운 만큼 조심스럽다는 게 인천경찰청의 설명이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명칭 변경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 외에는 얘기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며 "그러나 경찰서 명칭은 해당 지역 치안을 담당한다는 의미가 있어서 변경안을 긍정적으로 살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인천 남부경찰서[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 남부경찰서[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시교육청 산하 남부교육지원청은 변경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

남부교육지원청이 남구가 아닌 중구에 있는 데다 관할 지역도 중·동·남구 등 3곳이나 돼 '미추홀'을 붙인 명칭을 사용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인천지역 교육지원청은 강화교육지원청을 제외한 나머지 지원청 4곳이 방위개념의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각 지원청이 방위개념의 명칭을 사용하고 있지만, 자치구 명칭에 따라 붙인 게 아니어서 명칭 변경을 추진할 계획은 없다"며 "지원청은 담당 지역 학교 지원에 특화한 기관이어서 시민 혼선도 크지 않으리라 본다"고 했다.

반면 인천소방본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명칭을 바꾸는데 적극적인 모습이다.

남구가 명칭을 변경하기로 한 만큼 남부소방서와 남구선거관리위원회도 동일하게 바꾸는게 주민들의 혼선을 줄이고 홍보에도 용이하다는 판단이다.

소방서와 선거관리위원회의 명칭 변경은 각각 인천시 지방자치단체 행정기구 설치조례와 선거관리위원회 사무기구에 관한 규칙을 개정해 이뤄진다.

이들 기관은 남구가 변경된 명칭을 사용하는 오는 7월께 소방서와 선거관리위원회의 명칭도 변경할 방침이다.

남구 관계자는 "방위개념 명칭을 사용하는 기관들과 접촉하며 변경을 요청하고 있다"며 "모든 기관이 일시에 미추홀로 바꾸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점진적인 변경을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0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