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메달·부상조심"…평창 패럴림픽 정승환 모교 후배들 응원

'금메달, 부상조심' 모교 후배들의 정승환 선수 응원
'금메달, 부상조심' 모교 후배들의 정승환 선수 응원(신안=연합뉴스) 평창동계패럴림픽에 출전하는 장애인 아이스하키 종목 정승환(32·강원도청) 선수의 모교인 전남 신안군 도초초등학교 학생들이 8일 손편지 운동본부와 함께 정 선수를 응원하는 손편지를 썼다. 편지 작성에 동참한 6학년 학생들이 칠판에 '금메달, 부상조심' 등의 응원 문구를 작성한 뒤 정 선수에게 보내기 위해 사진을 찍고 있다. [도초초 제공=연합뉴스] areum@yna.co.kr

(신안=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빙판 위 메시, 정승환 선배님 파이팅!"

'빙판 위의 메시'로 불리는 장애인 아이스하키 정승환(32·강원도청) 선수의 모교 후배들이 응원 편지를 보냈다.

정 선수의 모교인 전남 신안군 도초초등학교 학생들은 8일 손편지 운동본부와 함께 평창동계패럴림픽에 출전하는 정 선수를 응원하는 손편지를 썼다.

학생들은 정 선수와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 선수들의 땀과 열정을 응원하는 글과 그림을 편지에 담았다.

정 선수를 향해 칠판에 '빙판 위 메시, 로켓맨'이라고 메시지를 쓴 학생들은 함께 사진을 찍어 응원 열기를 전달했다.

'빙판 위 메시' 정승환, 빠른 슈팅
'빙판 위 메시' 정승환, 빠른 슈팅(강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강원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한국 아이스하키 선수단 공식훈련에서 정승환이 슈팅하고 있다. yangdoo@yna.co.kr

멋진 경기로 금메달을 따기 바란다는 말과 함께 부상을 조심하라는 의젓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이날 1학년 학생 9명은 응원 영상을 촬영했으며 2학년 13명은 엽서로, 3∼6학년 45명은 편지로 정 선수를 응원했다.

도초초 이경호 교사는 "우리 학생들 모두 꿈을 위해 노력하는 정 선수를 자랑스러워 했다. 팀원들과 한마음으로 후회 없는 경기를 펼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16: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