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릉 성화봉송 최종 주자 선정 논란…강주영씨 "갑자기 탈락"

조직위 "운영상 오해…유명 여성 주자 패럴림픽 붐업 위한 조치"

평창동계패럴림픽 성화 고창서 채화[연합뉴스 자료사진]
평창동계패럴림픽 성화 고창서 채화[연합뉴스 자료사진]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012년 런던패럴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강릉시청 장애인 사격단 코치 강주영(50)씨가 2018 평창패럴림픽 강릉 성화봉송의 최종 주자에서 자신이 갑자기 탈락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조직위는 최종 주자로 강 코치가 선정됐던 것이 아니며 운영상 일부 오해가 있었다고 밝혔다.

강 코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난 6일까지 패럴림픽 강릉 성화봉송의 마지막 주자였던 내가 8일이 세계여성의 날이라며 여성 주자로 바뀌었고 나를 다른 곳에 배정하려 했다"라며 반발했다.

그는 최종 주자로 선정된 것을 확인하고 전지훈련 중 돌아와 강릉시의회 앞∼임영대종각 공원까지 직접 성화봉송을 할 코스를 답사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강 코치는 "조직위에 최종 주자 변경의 부당함을 제기하니 강릉이나 평창에서 주자를 하라고 한다"라며 "패럴림픽이 장애인이 주인공이 돼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분개했다.

성화 주자 모집은 조직위원회에서 스폰서사를 통해 모집하고 일부는 지자체 추천을 받아 구간별로 주자를 배정한다.

강 코치는 2월 말 강릉시의 추천을 통해 강원도를 거쳐 조직위에 접수했고 이달 초 주자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종 주자 선정에 대해서는 양측의 말이 다르다.

강 코치는 2012년 런던패럴림픽 사격에서 금메달을 따고 2014년 세계선수권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를 획득한 국내 대표적 장애인 사격 선수이며 현재 강릉시청 장애인사격단 코치를 맡고 있다.

이에 대해 조직위 관계자는 "처음 그분이 일정상 못하겠다는 의사가 있는 등 운영상 약간의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라며 "그러나 일부러 뺀 것은 아니며 강릉 성화봉송 최종 주자로 장애인 육상꿈나무가 함께 참여해 장애인 홀대도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장애인 육상 꿈나무와 함께 최종 주자로 나선 유명 여성 주자는 세계 여성의 날 때문에 선정된 것이 아니라 패럴림픽 붐업을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17: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