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패럴림픽 기간 강릉 문화행사 풍성…커피 여행축제·아트 쇼

바닷가의 짙은 커피향[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닷가의 짙은 커피향[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018 평창패럴림픽 기간 강릉에서 커피 여행축제와 지역 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창작 아트 쇼가 펼쳐진다.

강릉항 인근 커피거리 일원에서는 '봄날의 커피를 좋아하세요?'를 주제로 한 이색 여행축제가 펼쳐진다.

9일부터 18일까지 매일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 펼쳐지는 커피 여행축제는 봄날의 커피 여행을 주제로 솔밭 피크닉, 해먹과 인디언 텐트 생각 쉼터, 커피나무 미니정원, 커피콩 조형물 포토존 사진찍기 등의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주말에는 커피랑 머그랑 벼룩시장, 커피콩 장날이 펼쳐진다.

낭만 책방도 만들어 잠깐의 독서와 커피 향의 만남을 즐길 수 있는 공간도 조성된다.

또 다양한 연령층의 관광객이 즐길 수 있도록 캘리그라피 소원 쓰기 등 이벤트와 키다리 피에로 등 이색 볼거리도 펼쳐져 커피 거리의 색다른 재미를 선보이게 된다.

이 기간 지역 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창작 아트 쇼도 열린다.

'달+달한 아트 쇼, 달아 높이곰 도다샤'라는 주제로 남대천 월화교 특설무대에서 평창과 강릉을 잇는 대관령과 안반데기, 경포호, 오대산 등 강릉과 평창 일원의 사계를 담은 영상물과 수상 아트 쇼가 펼쳐진다.

이번 아트 쇼는 영상과 음악, 예술이 함께 어우러지는 가운데 패럴림픽을 기념해 지역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는 장애화가 이장우, 심전 정준환 선생 등의 풍경 스케치와 강유림, 김혜연 작가의 '아름다운 물의 여신' 이미지를 구현한다.

강릉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는 지역 예술가그룹의 다양한 구성원들이 참여해 평창올림픽 개최도시의 사계절 풍경과 이미지를 영상과 몸짓, 미디어 등 다양한 기법으로 연출해 내외국인 관광객과 주민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선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트 쇼는 매일 저녁 7∼9시까지 연출되며 10일과 17일 토요일 저녁 7시 30분부터는 수상 아트 쇼 공연이 펼쳐진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18: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