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장실습 이민호군 사망사건, 청와대가 후속조치 나서달라"

유족·시민단체 기자회견…"진상규명·재발방지책 마련"

지난해 11월 2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특성화고 실습생 고 이민호 군 추모문화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현장실습 중 사고를 당해 숨진 제주 특성화고생 이민호 군의 유족이 청와대에 사고 진상규명과 후속조치를 요구했다.

이군 유족과 시민단체모임 '현장실습고등학생 사망에 따른 제주지역 공동대책위원회'는 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사업장의 안전 의무 위반에 무관심한 고용노동부, 안전 기준 없이 실습현장에 국비를 지원한 제주도와 산업통상자원부, 학생들의 살인적인 노동을 인지하지 못한 교육기관 등 여러 정부 기관이 이군 사망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이 군이 사망한 지 110일이 지난 지금도 각 기관의 후속조치는 물론 책임 소재조차 묘연하다"면서 "이번 사건은 청와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진상을 조사하고 재발방지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군 유족은 이 같은 내용의 요구안을 청와대에 전달한 뒤 오후에는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에서 일하다 백혈병 등으로 숨진 노동자들 유족 단체인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반올림)를 만날 계획이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10: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