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천대도 '미투'…"교수가 2년 전 배우 지망 학생 성추행"

대학측 "강의 배제 및 직위 해제…특별감사 후 조치할 것"
성남지역 여성단체, 진상규명 가해자 처벌 촉구

(성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가천대학교의 한 교수가 2년 전 배우를 지망하는 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학 측은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해당 교수를 직위해제하고 강의에서 배제한 뒤 특별감사를 진행 중이다. 지역 여성단체는 진상규명과 가해자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학가 미투ㆍMe too(PG)
대학가 미투ㆍMe too(PG)[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지난달 28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가천대학교 대나무숲'에는 Y학과 L교수의 성추행을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 따르면 고발자는 "2년 전 학교에서 연습하고 있던 저를 불러냈던 그 날을 생생히 기억한다"고 L교수가 한 행위를 폭로했다.

고발자는 L교수가 학교를 지나가다가 제가 생각났다며 잠깐 나오라고 했고 학교 정문에서 차에 태워서 저를 남한산성으로 데려갔다고 밝혔다.

가천대학교 대나무숲 폭로글
가천대학교 대나무숲 폭로글

L교수가 남한산성 중턱에서 걷자고 제안한 뒤 걸으며 손깍지를 끼었지만 교수이기에 의심없이 따라갔다고 덧붙였다.

고발자는 이어 "그러다가 으슥한 산길로 저를 데리고 가더니 저에게 키스했다"며 "제 몸을 더듬고 제 손을 교수님 속옷 안으로 집어넣었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배우 지망생이라고 밝힌 고발자는 최근 미투 운동이 확산하면서 L교수가 연락을 해와 공연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며 "저는 이런 일을 입막음하는 데에 제 소중한 꿈을 이용하는 것을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고 뒤늦게 폭로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대학 측은 고발자의 글을 확인한 뒤 L교수를 3월 2일 자로 강의에서 배제하고 직위 해제한 뒤 특별감사에 나섰다.

대학 관계자는 "지금 특별감사가 진행 중이다. 감사 결과, 잘못이 드러나면 엄정 조치하겠다. 사직 의사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L교수의 입장을 들으려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성남지역 여성단체는 진상규명과 가해자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성남여성연대는 9일 낮 12시 30분 가천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성폭력사건 진상규명과 가해자 처벌을 촉구할 예정이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16: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