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재차관 "일자리 안정자금으로 가격 인상 부담 덜 것"

"외식물가 상승했지만 최저임금 영향 제한적…물가감시 활동 지속"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9일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사업이 본격화하고 있어 가격 인상 부담이 완화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물가관계차관회의에 참석한 고형권 기재부 1차관
물가관계차관회의에 참석한 고형권 기재부 1차관[기재부 사진제공=연합뉴스]

고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외식물가의 오름폭은 소폭 확대됐지만 연초 가격 조정 등을 감안하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외식물가는 메뉴의 단품화·고급화 등 영향으로 2015년 이후 전체 물가보다 높은 수준인 2%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소비자 물가는 한파에 따른 채소류 가격 상승, 설 연휴 여행비 상승 영향으로 1년 전보다 1.4% 상승했다.

오름폭은 전월보다 소폭 확대됐지만 국제 유가 하락 등 영향으로 5개월 연속 1%대에 머물며 안정세를 유지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소비자 물가가 안정세를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2월 물가 상승을 견인한 농산물은 기상여건 호전과 재배면적·출하량 증가 등에 따라 안정될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심리 확산 가능성이 남아있는 만큼 물가 안정을 위해 지속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고 차관은 "담합 등 시장질서 교란 행위에는 엄정 대응하고 소비자 단체와 연계해서 심층 원가분석, 특별 물가조사 등 감시활동을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무 등 일시적으로 가격 강세를 보이는 품목에 대해서는 비축물량을 방출하고 공공요금도 자구 노력을 통해 인상요인을 최대한 흡수하겠다"고 말했다.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08: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2016 미래창조 귀농귀촌 박람회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