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해 군항제 주말 팡파르…벚꽃 80% '활짝' 폈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 개막이 2일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군항제 개막을 이틀 남기고 축제 주무대인 진해시가지 36만여 그루의 벚나무가 꽃 피우기 경쟁을 시작했다.

벚꽃 추억
벚꽃 추억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여좌천 일대 벚꽃이 활짝 펴 관광객과 시민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제56회 진해군항제는 오는 31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0일까지 열린다. 2018.3.29

창원시는 30일 기준으로 진해시가지 벚꽃이 80%가량 개화했다고 밝혔다.

경화역, 여좌천, 중원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벚꽃 군락지마다 벚꽃이 흐드러지게 폈다.

창원기상대는 여좌천 벚꽃이 지난해보다 하루 이른 지난 29일부터 만발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창원기상대는 "벚나무 한 그루에서 80% 이상 꽃이 피었을 때를 '만발'로 보는데 여좌천 일대 벚꽃은 군항제 개막 이틀을 남겨놓고 활짝 폈다"고 말했다.

여좌천을 따라 심어진 수십 년생 벚나무들은 벌써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여좌천 일대는 미국 CNN방송이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50곳'으로 꼽은 벚꽃 명소다.

철로 변을 따라 벚나무가 군락을 이룬 경화역을 비롯해 제황산 공원, 해군진해기지사령부, 해군사관학교에 심어진 아름드리 벚나무들도 꽃망울을 활짝 터뜨렸다.

진해 벚꽃 찰칵
진해 벚꽃 찰칵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여좌천 일대 벚꽃이 활짝 펴 관광객과 시민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제56회 진해군항제는 오는 31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0일까지 열린다. 2018.3.29

창원시는 개막일에 앞서 활짝 핀 벚꽃이 4월 초순까지 절정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지대인 안민고개, 장복산, 일대 벚꽃은 시내에서 먼저 피길 기다렸다가 천천히 핀다.

진해 군항제는 31일 오후 6시 30분 중원로터리에서 열리는 전야제에 이어 4월 1일 공식 개막한다.

축제 기간 4월 10일까지 진해 곳곳에서 군악의장 페스티벌, 이충무공 승전행사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30 11: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