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 원자력 시설서 잇단 화재·폭발…불안에 떠는 시민들

한전원자력연료 폭발사고로 6명 다쳐…지난 1월에는 원자력연구원서 화재

폭발사고 현장 살피는 국과수 관계자
폭발사고 현장 살피는 국과수 관계자(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6일 폭발 사고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 등이 현장을 살피고 있다. 이날 사고로 근로자 6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018.5.16 soyun@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에 있는 원자력 시설에서 최근 화재와 폭발 사고가 잇따르면서 시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

해당 원자력 시설 인근에는 대단위 아파트가 밀집해 있고 3만여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16일 오후 2시 22분께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 부품동 1층에 있는 레이저 용접실에서 집진(먼지·가스를 모으는 시설) 설비를 증설하던 중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가 양손 등에 2도 화상을 입는 등 6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폭발 후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폭발은 용접 작업을 하고 나서 생기는 '흄'을 모으는 집진 시설을 증설하던 중 관을 절단하면서 튄 불티가 관 안에 있던 흄과 반응하면서 일어났다.

다행히 사고 현장이 원자력 연료인 우라늄 등 방사성 물질과는 관련이 없는 시설이어서 방사성 물질 누출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전원자력연료는 경수로 및 중수로용 원자력 연료를 생산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한전원자력연료와 붙어 있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가연성 폐기물 처리시설에서 불이 났다.

불에 탄 한국원자력연구원 가연성 폐기물 처리시설 인근 모습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연합뉴스]

당시 외벽 수도배관 동파방지용 열선 과열로 불이 나면서 외벽과 지붕 150㎡가 탔다.

연구원은 미흡한 초동대처로 여론의 뭇매를 맞자 사과문을 내기도 했다.

앞서 원자력연구원은 2016년 9월 제염실험에 쓴 콘크리트 0.2t을 일반 콘크리트폐기물에 섞어 버리는 등 방사성 폐기물 처분 절차를 지키지 않고 무단으로 폐기해 지역 사회의 공분을 샀다.

중요한 기록을 조작하거나 누락하는 등 원자력안전법을 총 36건 위반한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내진보강 마친 하나로 원자로 건물
내진보강 마친 하나로 원자로 건물(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5일 대전 유성구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건물 앞을 관계자가 걸어가고 있다. 내진 보강공사를 마친 하나로는 3년 5개월 만인 이날부터 재가동을 시작했다. 2017.12.5

원자력을 다루는 시설에서 잇따라 사고가 나자 시민과 환경단체는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주민 박모(54·유성구 관평동)씨는 "한전원자력연료에서 폭발사고가 났다는 소식을 듣고 가슴이 철렁했다"며 "원자력 시설에 각종 사고가 계속 발생하니 불안해서 살 수 있느냐"고 호소했다.

이경자 핵재처리실험저지30㎞연대 집행위원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폭발 소식에 주민들이 깜짝 놀란 상황"이라며 "일단 방사성 물질 노출 여부가 가장 궁금했는데, 회사 측의 폭발사고에 대한 설명에도 불안감은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최소한 이런 상황에서는 재난방송을 하거나 속보 문자를 보내 방사성 물질 노출 관련 부분 만이라도 알렸어야 한다"며 "불안에 떤 일부 주민들은 아이들을 대피시켜야 하는지 걱정하기도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17: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