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손부족 농촌 들녘 단비…보은군 계절근로자 50명 초청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보은군은 일손부족을 겪는 농가를 위해 올해 50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초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외국인 계절근로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계절근로자는 결혼 이주 여성의 친정 가족이나 이웃을 초청해 최장 3개월간 영농현장에 취업시키는 제도다.

지난달부터 입국 중인 계절근로자 국적은 베트남 47명, 중국·캄보디아·필리핀 각 1명이다.

이들은 3개월간 농촌 일손을 돕기 위해 단기취업(C-4) 비자를 받아 들어왔다. 최저임금을 적용해 하루 6만240원 이상의 품삯을 받는다.

군은 이들이 계약 기간을 채우고 모국에 돌아갈 때 1인당 40만원씩 항공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보은에는 2015년과 이듬해 30명, 지난해 40명의 계절근로자가 들어왔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16: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