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거제 앞바다서 바다의 포식자 '백상아리' 발견

길이 4m·무게 300㎏ 정도, 위판장서 판매

(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거제 연안에서 바다의 포식자라 불리는 백상아리로 보이는 상어 1마리가 발견됐다.

거제시 남부면 도장포어촌계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육지에서 300여m가량 떨어진 바다에 설치한 정치망에 상어 1마리가 잡혔다.

상어 전문가인 부경대학교 김진구 교수(자원생물학과)는 16일 "사진에 찍힌 외형으로만 보면 잡힌 상어가 백상아리와 닮긴 닮았다"며 "그러나 이빨 모양을 정확하게 보지 못해 백상아리라고 단언하긴 힘들다"고 말했다.

백상아리로 보이는 이 상어는 길이 4m, 무게 300㎏가량으로 몸통이 그물에 걸린 채 죽어 있었다.

잡힌 상어는 위판 과정을 거쳐 팔렸다.

백상아리는 주로 바다사자와 고래 등 큰 포유류를 잡아먹는다. 영화 '죠스'에서 사람을 공격하는 상어로 유명하다.

거제 앞바다서 잡힌 상어. [도장포 어촌계 제공=연합뉴스]
거제 앞바다서 잡힌 상어. [도장포 어촌계 제공=연합뉴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11: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