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주박물관, 경남서부 대표 문화유산 모은 '보물전' 연다

오는 18일∼10월 21일, '이제 개국공신 교서' 등 350여 점 공개

태조 이성계가 이제에게 내린 '개국공신교서(보물 제1294호)'
태조 이성계가 이제에게 내린 '개국공신교서(보물 제1294호)'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신석기시대부터 근대까지 경남 서부지역 대표 문화유산을 한자리에 볼 수 있는 기획전이 열린다.

국립진주박물관은 오는 18일부터 10월 21일까지 두암관 기획전시실에서 특별전 '진주(晉州)의 진주(珍珠)'를 개막한다고 16일 밝혔다.

기획전에서는 태조 이성계가 이제(李濟)에게 내린 개국공신 교서(보물 제1294호)와 도기 바퀴 장식 뿔잔(대한민국의 보물 제637호)을 볼 수 있다.

또 하연 부부 초상화(경남도 문화재 자료 제278호) 등 지정문화재 14점을 포함해 350여 점의 문화재가 공개된다.

도기 바퀴장식 뿔잔(보물 제637호)
도기 바퀴장식 뿔잔(보물 제637호)

이 기간에는 경남을 대표하는 인물인 남명 조식 선생의 삶을 돌아보고 임진왜란 시기 대표적인 소장품도 소개한다.

근대 민중운동 선도지였던 진주 형평운동도 살펴본다.

또 국립진주박물관은 지난 34년간 발자취를 영상으로도 보여준다.

이 박물관은 올해 12월 재개관을 목표로 상설전시실 개편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천자총통
천자총통 조선시대 사용했던 중화기 천자총통.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17: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