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항 폐철도 부지 도심 속 공원으로 '화려한 변신'

포항 철길숲 음악분수
포항 철길숲 음악분수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의 버려진 폐철도부지가 공원으로 탈바꿈했다.

포항시는 폐철도 부지인 효자동 효자교회에서 이동 고가차도까지 2.1㎞ 구간을 도시 숲으로 조성해 19일 일반에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 구간은 2015년 4월 포항역 이전으로 폐쇄된 효자역∼옛 포항역 구간 일부다. 시는 2016년부터 폐철도 부지를 공원으로 만드는 사업을 하고 있다.

오는 7월에는 이동 고가차도에서 용흥동 서산터널까지 2.2㎞ 구간 공원도 준공할 예정이다.

시는 여름이나 방학 기간 벽천폭포와 음악분수, 스크린분수를 가동하고 보행유도등과 가로등도 설치해 시민들이 다니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한다.

전체 공원이 완공되면 포항 남구에는 길이 4.3㎞, 면적 12만㎡의 도시숲이 만들어진다.

김응수 포항시 그린웨이추진단장은 "다양한 즐길 거리가 있는 도시 숲에서 가족과 연인, 친구가 함께 휴식을 취하고 소중한 추억을 남기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포항 철길숲
포항 철길숲
포항 철길숲
포항 철길숲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18: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