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살인 후 비행기 타려던 40대 중국 동포 공항서 검거

(용인=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40대 중국 동포가 말다툼 끝에 다른 동포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중국으로 달아나려다가 비행기에 오르기 직전 경찰에 붙잡혔다.

용인동부경찰서[연합뉴스]
용인동부경찰서[연합뉴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17일 살인 및 살인미수 등 혐의로 장모(46·중국 국적)씨를 인천공항에서 붙잡아 경찰서로 압송 중이다.

장씨는 이날 오후 2시 15분께 용인시 처인구 한 전통시장 내 식당 앞 복도에서 흉기를 휘둘러 여모(36·중국 국적)씨를 숨지게 하고, 천모(46·중국 국적)씨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장씨는 다른 일행 1명과 식사를 하러 식당에 왔다가 건설현장 일용직을 하면서 평소 안면이 있던 여씨 등 일행 5명과 인사를 나눈 뒤 합석해 식사를 함께했다.

이후 어떤 이유에선지 말싸움이 벌어졌고 인근 마트에서 흉기를 사온 장씨가 식당 앞에서 여씨와 천씨를 흉기로 찔렀다는 게 목격자들의 진술이다.

다행히 천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범행 후 도주한 장씨는 인천발 중국 선양(瀋陽)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인천공항 게이트 안으로 들어가 대기하고 있다가 용인동부서 형사들로부터 협조 요청을 받은 공항경찰대에 오후 8시께 체포됐다.

경찰은 장씨를 압송해 오는 대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goa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20: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