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종친 후보자 도우려고" 허위 여론조사 보낸 70대 종친회 간부

도의원 후보자 선거운동원 8명에게 음식물 제공한 50대 적발

6·13 지방선거 (PG) [연합뉴스 DB]
6·13 지방선거 (PG) [연합뉴스 DB][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종친 회원에게 허위 여론조사 결과를 보낸 종친회 간부가 적발됐다.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종친회 간부 B(70)씨를 관할 검찰청에 고발했다고 12일 밝혔다.

B씨는 지난 7일 자신의 휴대전화로 종친 회원 97명에게 종친 후보자가 유리하도록 하려고 존재하지도 않는 여론조사 결과를 문자메시지로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관위 조사결과 B씨는 종친 후보자의 지지율은 현저하게 높이고 상대 후보자의 지지율은 낮게 표기해 발송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선관위 조사에서 "종친 후보자가 이 정도는 얻었으면 하는 희망 지지율 수치를 여론조사결과인 것처럼 발송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직선거법상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결과를 왜곡해 공표 또는 보도할 수 없으며, 이를 위반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원 이상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선관위는 또 광역의원 후보자의 선거사무원에게 기부행위를 한 지역 건설업체 대표 C(58)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관할 검찰청에 고발했다.

C씨는 지난 5일 평소 친분이 있는 광역의원 후보자의 선거사무원 8명에게 "열심히 선거운동을 해달라"면서 12만원 상당의 음식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원도선관위는 "중대선거범죄 발생에 대비해 선거일까지 24시간 비상근무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2 16: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