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전 투표율·북미정상회담 효과…강원 최종투표율 65% 넘길까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12일 열린 북미정상회담 효과가 6·13 지방선거의 강원지역 최종투표율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쏠린다.

북미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 기대감이 높아진 데다 지난 8∼9일 시행된 사전 투표율도 비교적 높게 나타나 최종투표율 상승을 견인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반면 북미정상회담이 지방선거를 비롯한 이슈를 잠식해 오히려 최종투표율은 하락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북미정상회담, 비핵화-체제보장 쟁점 (PG)
북미정상회담, 비핵화-체제보장 쟁점 (PG)[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12일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8∼9일 전체 선거인 수 129만6천196명 중 28만8천488명이 사전투표에 참여해 22.26%의 사전 투표율을 보였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일곱 번째로 높다. 전국 평균 사전 투표율은 20.14%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은 1995년 제1회 때 74.8%이고, 최저 투표율은 2006년 제4회 때 58.7%다.

25.4%의 높은 사전 투표율을 기록한 작년 대선에서는 74.3%의 최종투표율을 기록한 바 있다.

여기다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약속은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과거 냉전체제에서 남북 대결의 최대 피해지인 강원도가 이번 북미정상회담으로 최대 수혜지로 거듭날 수 있다는 기대감은 곧 투표율 상승효과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 같은 조짐은 도내 5개 접경지역의 사전 투표율에 이미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사전투표에서 화천군은 30.63%로 도내에서 가장 높은 사전 투표율을 보였다. 이어 인제군 29.03%, 양구군 27.11%, 고성군 24.21%, 철원군 20.89% 등을 기록했다.

6ㆍ13 지방선거 D-1 각당 입장(PG)
6ㆍ13 지방선거 D-1 각당 입장(PG)[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이와 함께 도내 여야는 높은 사전 투표율이 서로에게 유리할 것이라는 해석을 내놔 귀추가 주목된다.

진보진영 측은 "평창올림픽에서 촉발된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그대로 이어져 사전 투표율 상승과 표심으로 이어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전쟁 위협이 사라짐에 따라 강원도가 최대 수혜지로 부각됐다"라며 "이는 합리적 중도보수층까지 투표장으로 나오게 해 최종투표율이 65% 이상 높게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보수진영 측은 "선거가 막바지에 달하면서 각종 여론조사에서 수면 아래에 있었던 이른바 '샤이 보수'가 적극적으로 표심을 드러내 높은 사전 투표율과 표심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역대 지방선거에서 남북문제가 선거에 미친 영향은 적었다"며 "선거 막판이 되면서 보수층이 빠르게 결집해 선거 분위기가 많이 달라진 만큼 최종투표율이 65% 미만이라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본다"고 예상했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2 18:2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