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시장 맡겨달라"…여야, 혼신 다해 마지막 유세 펼쳐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8일 오전 울산시장 후보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후보 부부, 자유한국당 김기현 후보 부부, 바른미래당 이영희 후보, 민중당 김창현 후보 부부.[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6·13지방선거를 하루 남겨둔 12일 울산시장 후보들은 '울산의 새로운 미래를 맡겨달라'거나 '견제와 균형이 필요하다'고 외치며 마지막까지 혼신을 바쳐 유권자 지지를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시장 후보는 이날 공업탑로터리와 신정·수암시장, 언양터미널 등지를 돌며 유세했다. 추미애 당 대표는 언양터미널에서 송 후보의 지원 유세를 펼쳤다.

송 후보는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했다. 평화에 투표해달라"며 "문재인 정부 1년, 한반도 운명을 바꿔 놓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꿔 놓았다. 남북평화의 시대를 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선거는 그 어느 때보다 큰 의미가 있다. 평화냐 갈등이냐, 번영이냐 절망이냐, 미래냐 과거냐를 선택하는 선거"라며 "울산은 남북평화의 시대, 북방경제협력 중심기지가 되어야 한다. 다시 대한민국 경제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평화의 시대를 맞이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새로운 울산, 힘 있는 울산이 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추 대표는 "울산의 자존심을 투표로 보여달라. 울산을 지켜준 노무현과 문재인의 친구 송철호를 지지해달라"며 "울산이 바뀌려고 한다. 평화와 번영의 시대 울산이 그 중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김기현 울산시장 후보는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마지막 기자회견을 열고 "소위 정치 철새로 불리는 인물들의 집합소가 된 정당에 울산시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며 "능력과 경험이 부족한 후보가 일색인 정당이라면 더더욱 안 된다"며 한국당 지지를 호소했다.

기자회견에는 정갑윤 울산시당위원장, 북구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박대동 전 의원, 5개 기초단체장 후보 등이 모두 참석했다.

김 후보는 "울산 경제를 살려 청년 일자리를 늘리고, 좌파 편향의 정책으로 한쪽으로만 과도하게 쏠리는 국정에 대해 적절한 견제 세력을 세워 균형을 잡고, 시민의 자존심을 살리는 선거가 내일"이라며 "정말 어렵고 힘든 여정이었지만, 오직 시민 여러분만 바라보며 최선을 다했다. 더는 실망하게 하지 않고 정신 차리고 제대로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자신이 시민에게 제시한 공약의 총비용도, 울산시의 1년 예산액도 모르고 그냥 대통령 이름만 팔면서 대통령과 찍은 사진 몇 장으로 시장이 되겠다는 사람은 무책임한 인물에 불과하다"며 "지금까지 울산이 쌓아올린 영광과 고난, 발전 경험과 비전까지 쓸려 내려가게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저희가 지금까지 경험과 능력을 살려 시와 구 군의 살림을 더 알뜰히 살겠다"며 "시민 여러분을 위해 모든 것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바른미래당 이영희 후보도 이날 선거운동 마무리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정부 권력교체와 함께 민주주의 기본인 견제와 균형을 이뤄 다당제가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전략적인 투표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제가 시장 후보로 출마한 큰 이유는 울산에서도 다당제가 뿌리를 내리고, 바른미래당이 그 중심에서 분권과 협치를 통해 견제와 균형을 이루는 정당으로 자리매김해야 한다는 사명감 때문"이라며 "저는 득표율에 연연하지 않겠지만, 정당만큼은 꼭 기호 3번 바른미래당을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민중당 김창현 후보는 울산시청 앞에서 마지막 합동 유세를 펼쳤다.

김 후보는 "한반도 종전선언을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은 분단과 독재의 적폐로 이번 선거에서 퇴장을 명령하자"며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해 헌신해 온 저 김창현과 민중당 후보들을 기억하고 투표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의당에서는 노회찬 원내대표가 울산에 내려와 막판 지원유세를 펼쳤다.

노 원내대표는 "스스로 특권을 내려놓고 한국사회의 갑질과 싸우는 정당이 정의당"이라며 "울산의 진정한 변화를 위한다면 기호 5번 정의당을 선택해달라"고 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2 16: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