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13 선거] 가덕도 동남권신공항 재추진 탄력받나

오거돈 당선인 주요 공약…지역 여권 김해공항 확장 한계 공감
지역갈등 재현 우려에 재추진 동력 확보 관건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던 동남권신공항의 재논의가 불가피하게 됐다.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인이 가덕도 신공항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운 데다 부산지역 여당 의원들도 이에 가세하고 있어 15년째 계속되는 신공항 논란이 다시 불거질 조짐이다.

오 당선인은 올해 안에 김해신공항의 타당성을 재검토하고 내년에 가덕 신공항 기본계획을 수립한 이후 2020년 기본 및 실시설계를 하겠다고 공약했다. 가덕 신공항은 2021년 이후 착공하겠다는 약속도 했다.

가덕 신공항 재추진 공약 발표하는 오거돈[연합뉴스 자료사진]
가덕 신공항 재추진 공약 발표하는 오거돈[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가덕 신공항을 재추진하는데 국비 6조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했다.

오 당선인은 "김해신공항은 경제적 논리가 아닌 정치적 논리로 잘못 결정된 것"이라며 "소음 문제에 걸려 활주로를 아예 놓지 못하고 24시간 운영할 수도 없어 신공항은 결국 가덕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재호, 전재수 의원 등 부산지역 일부 여당 의원들도 이에 동조하며 가덕 신공항 추진에 대한 의지를 보인다.

김해지역 여당 의원도 지역 주민의 소음피해 문제, 안전 문제 등을 들어 김해신공항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보이면서 정부 계획대로 김해공항을 확장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정치 지형이 달라졌다고 국책사업이 쉽게 바뀌기는 힘들다는 지적도 있다.

국토부가 지난해 8월 '김해신공항 건설 및 운영계획 수립을 위한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시작했고 이르면 올해 8월 그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가덕 신공항에 반대하며 밀양 신공항을 지지했던 대구·경북 지역의 상황도 크게 바뀐 것이 아니어서 지역 갈등이 재현될 수도 있다.

동남권 신공항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대구 군공항 이전과 민간공항 통합이전 방안이 구체적으로 마련되지 못했기 때문에 가덕 신공항 재추진은 정부와 정치권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김해공항
김해공항

이미 김해공항이 포화상태여서 신공항 논의를 재개할만한 시간이 부족하다는 의견도 있다.

동남권 신공항 논의는 1992∼2002년 부산 도시기본계획에 신공항의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처음 시작됐다. 이후 지역갈등과 신공항 필요성 논란을 거치면서 2011년 이명박 정부 때 한 차례 백지화됐다.

이듬해 박근혜 대통령 후보가 신공항 건설을 공약으로 내걸면서 동남권 신공항이 다시 추진됐지만 2016년 6월 타당성 조사결과 김해공항을 신공항 수준으로 확장하는 방안이 마련된 상황이다.

신공항 논란으로 시간을 끌면서 김해공항은 더욱 포화상태에 접어들었고, 이로 말미암아 주민 불편과 갈등은 고조되고 있다.

김해신공항 결정 이후 부산시는 외부 기관에 설문조사를 의뢰했는데 당시 부산시민 68.6%가 결과를 수용해야 한다고 답했다.

가덕 신공항 유치에 실패한 부산시가 명분을 쌓으려 의뢰한 조사라고는 하지만 신공항을 둘러싼 갈등과 논란에 대한 시민의 피로도를 보여주기에 충분한 조사결과였다.

오 당선인의 가덕 신공항 재추진 공약 발표 이후 지역 여론의 지지를 크게 받지 못한 것도 이를 방증한다는 지적도 있다.

오 당선인이 지역갈등 재현 우려와 시민 피로도 등을 극복하고 가덕 신공항 재추진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가덕신공항 촛불문화제
가덕신공항 촛불문화제[가덕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 제공]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00: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