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13 선거] 세 번째 리턴매치서 설욕 김학동 예천군수 당선인

"군민 의견 정책에 적극 반영"…전·현직 국회의원 대리전 양상 치열

한국당 김학동 예천군수 당선인[선관위 제공=연합뉴스]

(예천=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선거운동 과정에서 나온 군민 의견은 물론이고 다른 후보 공약도 필요하면 군정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경북 예천군수 선거에서 3선에 도전한 무소속 이현준 후보와 맞붙어 값진 승리를 따낸 자유한국당 김학동 당선인은 "꿈과 비전이 있는 새로운 예천 건설을 위해 온 힘을 쏟을 생각입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 지역은 김 당선인과 현 군수인 이현준 후보 간 3번째 맞대결에다 경북도청 이전으로 1만여명이 입주한 예천 신도시 유권자 표심 향방이 최대 관심으로 떠올랐다.

더구나 최교일 국회의원은 김 당선인을, 이한성 전 국회의원은 이 후보를 지원하면서 다음 총선을 앞둔 전·현직 국회의원 대리전 양상도 보였다.

김 당선인은 2010년 예천군수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다가 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 공천을 받고 출마한 이 후보에게 패배했다.

이어 2014년에도 새누리당 경선에 나섰다가 역시 이 후보에게 고배를 마신 뒤 절치부심한 끝에 이번 선거에서 한국당 공천을 받고 3번째 리턴매치를 벌여 설욕에 성공했다.

이 후보는 한국당 경선에서 배제하자 탈당하고 3선에 도전했으나 결국 김 후보에게 무릎을 꿇었다.

김 당선인은 "예천은 둘이 아니고 하나다"며 "군민통합으로 흐트러진 민심을 달래겠다"고 강조했다.

kimh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01: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