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터뷰] 김승환 전북교육감 당선인

"초선의 마음가짐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 맞는 교육환경 만들겠다"

김승환 전북교육감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승환 전북교육감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6·13 지방선거에서 승리해 3선 고지에 오른 김승환 전북교육감 당선인은 13일 "3선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초선이라는 마음을 갖고 전북교육이 더 크게 성장하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선거 현장을 돌면서 우리 전북교육과 나 자신에게 부족한 것이 무엇인지를 잘 알게 됐다"며 "높은 수준의 청렴도를 유지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교육환경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김 교육감 당선인과의 문답.

-- 당선 소감은.

▲ 전북도민과 교육가족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큰 책임감과 부담감을 느낀다. 3선이 아니라 초선이라는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 3선 교육감에게 도민이 바라는 것이 무엇이고, 염려하는 것이 무엇인지 선거 현장에서 많이 느끼고 배웠다. 전북교육의 성장과 아이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더 낮은 자세로 임할 것이며, 약속한 공약은 반드시 지키겠다. 함께 경쟁한 후보들에게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 이번 선거를 평가한다면.

▲ 유독 네거티브 공격이 난무했다. 가족사를 비롯해 여러 가지 형태의 인신공격성 발언들이 쏟아져 가족들과 학생들에게 매우 미안한 마음이다. 교육감 선거답게 아이들의 미래를 위한 질 높은 정책대결이 이뤄져야 했는데 네거티브 중심의 선거 행태와 '학력 꼴찌론' 등으로 아이들에게 상처를 주고, 미래지향적인 정책 논의가 깊이 있게 이루어지지 못했다. 대한민국 선거가 정책선거로 갈 수 있도록 제도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

전북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 선거 과정에서 '학력 저하'를 둘러싼 논란이 많았다. 학력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

▲ 전북 학생들의 수능 성적은 전국 17개 시·도에서 중위권으로 비교적 잘하고 있다. 중학교 3학년 아이 중에 기초학력이 미달한 학생이 타 시·도보다 조금 많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 사실만 가지고 기초학력 꼴찌라고 매도하는 것은 사실을 왜곡하는 것으로, 선거기간 내내 가슴이 아팠다. 학생들이 자신의 진로를 찾아 공부 목표가 분명해지면 학업 열기가 높아진다. 또한, 교사들의 행정업무를 줄여 수업에 전념하도록 하는 것이 학력과 수업의 질을 높이는 가장 합리적인 방법이라 생각한다. 이런 교육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 가장 역점을 둬 추진할 핵심 공약사업은.

▲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교육환경을 만들고, 아이들의 진로와 적성을 찾아주는 교육에 매진하겠다. 학교의 민주적 운영과 학생과 교사 등 교육주체의 인권을 보호하겠다. 아울러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 경감과 학생 안전, 신도심 학교 신설 등 교육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

-- 김승환 호 3기를 어떻게 이끌 계획인가.

▲ 3선에 대한 도민들의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 청렴한 전북교육청을 유지하고, 부정부패와는 절대 타협하지 않을 것이다. 교육감이 혼자 주도하는 교육행정이 아니라 다양한 교육주체와 지자체, 학부모, 교직원 단체 등과 협의하고 토론하겠다. 문재인 정부와 연계해 전북교육이 더 크게 성장하는 기회를 만들겠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02: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