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13 선거] 부산 첫 지방권력 교체…공직사회도 술렁

'오거돈 표' 대대적인 인사·조직 개편 단행 예고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지역 공직사회가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부산시장 당선으로 첫 지방권력 교체를 앞두고 술렁이고 있다.

부산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에서 문정수 당시 민주자유당 후보가 당선된 이후 민선 6기 서병수 시장까지 신한국당, 한나라당, 새누리당으로 이어지는 보수정당 후보들이 잇따라 당선됐다.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거돈 부산시장 당선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이번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후보가 당선되면서 처음으로 지방권력이 바뀌게 됐다.

지방권력 교체로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될 공무원 조직은 당장 오 당선인이 인수위원회를 꾸릴 것에 대비해 각종 보고자료와 현안 등을 정리하느라 분주하다.

오 당선인이 부산시 행정부시장을 지낸 정통 지방관료 출신이지만 떠난 지 14년이나 지나면서 그동안 달라진 시정을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서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오 당선인이 재직할 당시 함께 손발을 맞췄던 간부급 공무원들은 대부분 퇴직한 상태로, 부산시 공무원들 대부분은 오 당선인에 관해 잘 모른다는 반응이 많다.

이번 선거결과에 따라 당장 7월 1일 자로 발령되는 5급과 4급 공무원 승진·전보 인사를 두고도 공무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현직 서병수 시장의 임기가 이달 30일까지인 만큼 서 시장이 간부급 인사를 단행하고 퇴임할지, 새 시장에게 인사를 넘길지, 인사를 하더라도 새 시장과 협의할지 등에 공무원들의 눈과 귀가 쏠린다.

이번 인사에서는 명예퇴직 등으로 인한 4급 승진 요인이 두 자릿수에 달해 새 시장이 승진자 선정에 어느 선까지 개입할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연말로 예정된 본격적인 승진·전보 인사에서는 새 시장의 시정철학과 비전을 반영한 '오거돈 표' 인사가 이뤄질 것이라는 데는 이견이 없다.

새 시장이 취임한 이후 부산시 조직을 어떤 식으로 개편할 지도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새 시장의 공약과 역점사업 등을 반영해 어떤 조직을 신설하거나 강화하고 기존 조직 가운데는 어떤 조직을 없애거나 통폐합할지에 따라 공무원들의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 산하 공사·공단 등 지방공기업의 임원 인사도 큰 폭으로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시장이 직접 임명하거나 임명에 영향력을 미치는 공사·공단의 상임 임원은 모두 46명으로 이 중 상당수는 교체될 것이라는 분석이 정설로 알려졌다.

이들 중 올해 임기가 끝나는 12명은 새 시장의 의중을 반영한 후속 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이고 나머지 자리 가운데 전임 시장의 정무 라인에서 임명한 임원들도 대부분 옷을 벗을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부산시의 한 공무원은 "부산에서 지방권력이 교체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일각에서는 살생부 얘기까지 나오는 등 살벌한 분위기도 있지만 정년이 보장된 직업공무원 입장에서는 새 시장의 철학과 비전을 하루빨리 파악해 차질없이 시정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00: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