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13 선거] 부산 정치지형 '빅뱅'…민주 '파란 물결' 뒤덮었다

총선서 변화 시작, 대선에 이어 지방선거까지 한국당 무참히 쓰러져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6·13 지방선거가 부산의 정치 지형도를 완전히 바꿔 놓았다.

13일 개표 결과 자정을 전후해 시장에서부터 16개 구·군 기초자치단체장, 42개 시의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파란 물결'이 부산을 거의 뒤덮다시피 했다.

1995년 6월 이후 그동안 6차례 이뤄진 지방선거에서는 민자당-한나라당-새누리당-자유한국당으로 이어진 보수 정당이 시장과 기초단체장, 시의원을 싹쓸이하다시피 했다.

민주당 등 진보 진영은 그동안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시장을 물론이고 16개 기초자치단체장, 42개 시의원 지역구 선거구에서 단 한 곳도 차지하지 못했다.

오거돈 '뒤집었다 부산'
오거돈 '뒤집었다 부산'(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가 13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두 팔을 번쩍 들고 있다. 2018.6.13
handbrother@yna.co.kr

그러나 문재인 정부 들어 첫 지방선거에서 한국당은 변화를 바라는 거대한 물결 앞에 속절없이 무너졌다.

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 되고 있다.

민주당 후보의 부산시장 당선은 민선 지방선거 역사상 처음이다.

16개 기초단체장 중에 강서구를 비롯해 영도와 북구, 해운대구, 연제구 등 10여곳이 넘는 곳에서 싹쓸이가 예상된다.

당초 예상하지 못하던 동래구와 남구, 사하구에서도 민주당 후보가 앞서가고 있는 형국이다.

이밖에 중구, 동구, 부산진구, 금정구는 박빙 승부가 이어지고 있다.

사상구도 자정께 62% 개표율을 보이는 가운데 민주당 후보가 턱밑까지 추격했다.

부산시의원을 뽑는 42개 선거구에서도 민주당의 푸른 물결이 부산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당초에는 교섭단체 구성 요건인 5석을 넘어 임시회 소집요건 16석(정원의 3분의 1)을 기대했으나 이 보다 더 많은 후보들의 당선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부산 총력 유세
더불어민주당, 부산 총력 유세(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2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서면교차로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와 함께 부산 민심에 호소하고 있다. 2018.6.12
handbrother@yna.co.kr

여기에다 해운대을 보궐선거에서도 민주당 윤준호 후보의 당선이 확실하다.

부산 민심의 변화는 2016년 총선에서 시작됐다.

민주당이 총선에서 5석을 확보한 데 이어 2017년 대선에서는 부산에서 사상 처음으로 진보 성향의 문재인 대통령(38.71%)이 보수의 한국당 홍준표 후보(31.98%)에게 승리했다.

이번 지방선거는 이 같은 변화가 '빅뱅'을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부산 정가의 한 관계자는 "민심의 바다에 거대한 변화의 물결이 일고 있었지만 한국당은 이를 진단하지 못했고 남북화해 무드속에서도 딴짓만 하는 보수당에 준엄한 심판을 내린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거돈 "부산시민 위대한 선택에 감사드려"[https://youtu.be/qV3vRzwu7AY]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01: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