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선자 없는 울산 바른미래당 "냉엄한 평가…새로 시작"

바른미래당 울산시당 회견
바른미래당 울산시당 회견(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6·13지방선거 하루 전인 12일 울산시의회에서 바른미래당 이영희 울산시장 후보를 비롯한 후보자들이 투표를 호소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바른미래당 울산시당은 6·13지방선거 결과와 관련해 "냉엄한 평가를 엄중히 받아 안고 새롭게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14일 이상범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거대책위원장 명의의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선거에서 보여준 바른미래당에 대한 냉엄한 평가는 어설픈 제3당의 지위를 내려놓고 밑바닥부터 다시 출발하라는 엄중한 명령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심을 제대로 받들지 못하고 제3당으로서 대안세력으로 선택받지 못한 것에 대해 무한책임을 통감하며, 민심을 천심으로 받아 안겠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울산시당은 이번 선거에서 17명의 후보를 냈다.

그러나 이영희 울산시장 후보를 비롯해 강석구 북구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 김재근 북구청장·송인국 동구청장 등 기초단체장 후보가 모두 낙선했고, 광역과 기초의원 후보자 중에도 당선자를 내지 못했다.

이어 "참담한 결과에 대해 통렬한 자기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거치면서 일신 또 일신하겠다"며 "다만 한 가지, 바른미래당이 추구해 온 다당제 정착은 정치개혁과 정치발전을 위해서 포기할 수 없는 가치"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지방권력 교체를 이룬 더불어민주당에 축하하며 분권과 협치, 모든 시민을 위한 정치로 울산을 새롭게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7: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