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13 선거] 경남 각계 "김경수, 일자리 창출·경제부흥 이끌어달라"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김동민 박정헌 기자 =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경남도지사에 당선되면서 앞으로 4년간 도정을 책임지게 됐다.

김경수 후보 '손 번쩍'
김경수 후보 '손 번쩍'(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가 14일 새벽 경남 창원시 성산구 STX 빌딩에 있는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부인 김정순 씨(왼쪽)와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8.6.14

경제, 노동, 시민사회, 학계 등 경남 각계 인사들은 한목소리로 일자리와 침체한 경제 활성화를 우선순위로 삼아 도정을 이끌어 달라고 김 당선인에게 당부했다.

한철수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은 "위기를 맞은 제조업 중심의 경남경제가 다시 도약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경제지원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아울러 경남지역 기업에 활력을 줄 수 있는 경영환경도 조성해 달라"고 건의했다.

경남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안차수 교수는 "기존의 성장주도 모델보다 복지, 환경, 지식정보 등을 포괄할 수 있는 도지사가 필요하다"며 "관 주도 행정이 아닌 민간·비영리 단체 등 다양한 기관과 협치를 통해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 이김춘택 사무장은 "조선소 하청노동자가 살아야 조선소도 살 수 있는데 최근 경남에서 4만여 명의 하청노동자가 실직자가 됐다"며 "조선소 하청노동자의 고통에 귀 기울이고, 이들의 권리와 생존권을 지켜주는 도지사가 되어달라"고 말했다.

경남여성단체연합 윤소영 사무처장은 "전국에서 경남이 청년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이 가장 낮아 일자리 지원할 수 있는 지원센터 설립이 시급하다"며 "4급 이상 여성공무원을 확대하고 민간기업에서 여성이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등 성 평등 추진체계를 다시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남청년유니온 김지현 조직팀장은 "일자리 등 지역 청년들의 사회경제적 소외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지방정부가 대안을 내놓아야 할 시기가 됐다"며 "지역 청년들이 미래의 새로운 동력으로 활동할 수 있는 지지기반과 인프라를 만드는 데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이철승 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경남 이주민 유권자만 1만2천여 명으로 이들도 우리 경남의 한 구성원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들과 자주 대화하고 의견을 반영하는 행정으로 이주민과 소통하는 도지사가 되었으면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김경수 "경남도민의 열망을 도정에 반영할 것"[https://youtu.be/2w174YmI9Hw]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03: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