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굵직한 창원시 현안 어떻게 풀까…허성무 당선인 복안은

창원 핵심시책 변화 불가피, '광역시 승격'·인공섬 조성사업 등에 부정적 시각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민주당 간판으로 경남 창원시장 선거에서 처음 승리한 허성무 당선인 앞에는 민감하면서도 굵직한 지역 현안이 쌓여 있다.

환호하는 허성무 창원시장 당선인
환호하는 허성무 창원시장 당선인 (창원=연합뉴스)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 당선인이 선거사무실에서 부인 이미숙 씨와 함께 당선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8.6.14

창원시는 기초지방자치단체지만 인구 106만 명의 광역시 급 도시다.

이해관계가 얽혀 쉽게 풀기 어려운 지역 현안이 도내 어느 시·군보다 많다.

허 당선인이 선거운동 슬로건으로 '변화', '교체'를 내세운 만큼 기존 창원시정에 크고 작은 변화가 불가피하다는 예측이 많다.

우선 허 당선인은 안상수 현 시장이 핵심 시정목표로 내세웠던 '광역시 승격' 대신 경기도 수원시·고양시·용인시 등 수도권 지역 민주당 소속 100만 대도시 시장 당선인들과 함께 '특례시'로 요약되는 광역시 수준의 행·재정적 권한 확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고양시·용인시 시장 당선인들은 지난달 특례시 실현에 필요한 공동대응기구를 구성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동기자회견을 한 바 있다.

창원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허 당선인은 14일 인사차 창원시청을 방문,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실현 가능성이 없는데도 광역시 승격을 추진하면서 인력, 행정력 낭비가 많았다"며 광역시 추진에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항로 준설과정에서 나온 토사로 마산만을 메워 만든 인공섬인 마산해양신도시 조성사업도 허 당선인이 관심을 가진 대형 현안이다.

그는 선거운동 기간 인공섬 조성에 투입된 것으로 알려진 3천400억원이 제대로 쓰였는지 검증 후 국가 책임을 따져 개발방향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다.

마산해양신도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산해양신도시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개발 중인 옛 육군 39사단 터에 유통공룡 신세계가 추진하는 대형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입점도 뜨거운 감자다.

안상수 시장은 올 초부터 스타필드 입점 찬반 논란이 거세지자 건축허가를 지방선거 이후 차기 시장이 결정하도록 넘긴 상태다.

창원시는 인구보다 대규모 판매시설이 많아 대형 유통매장 허가에 신중해야 한다는 것이 허 당선인의 기본적인 입장이다.

다만, 허가를 내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오면 중소상인 보호 대책 등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을 갖고 있다.

이외에 주력산업인 기계산업·조선업 침체로 몇 년째 어려움에 빠진 지역경제 활성화, 부동산 가격 하락 방지, 청년실업 해소 등도 허 당선인 앞에 놓인 난제들이다.

오는 7월 취임 후 불과 두 달 뒤에 개막하는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성공적 개최도 허 당선인 몫이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